2
years ago
FEATURE

VISLA Buyer’s Guide #3

buyers guide3
VISLA Buyer’s Guide 세 번째 시간, 오늘은 이베이의 글로벌 쉬핑 프로그램(Global Shipping Program, GSP)을 짚어보자. GSP는 구매자가 아닌 판매자를 위한 시스템으로, 복잡한 배송 체계 탓에 국제 배송을 꺼리는 셀러들의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실제로 이베이 공식 웹사이트 내 GSP 가이드 첫 단락에는 ‘The Global Shipping Program simplifies selling an item to an international buyer.’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는 점.

글로벌 쉬핑 프로그램으로 물건을 판매한 셀러는 해당 제품을 미국 내 쉬핑 센터(U.S. Shipping Ceter)로 보내게 되는데, 그 이후부터는 판매자가 신경 쓸 필요 없이 모든 부분을 이베이에서 도맡아 처리한다. 국제 배송 절차와 책임을 이베이가 관리하고, 일정 수수료를 챙기는 방식으로써 이베이가 일종의 배송대행지가 되는 셈. 소형 화물의 경우, 셀러가 배송 추적이 어려운 국제 우편으로 보낼 때가 많아 그 기간 동안 마음 졸일 일을 생각한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관세 문제에 대해서도 GSP를 이용하면 이베이가 해결해준다.

물론 단점도 존재한다. 바로 ‘Import charges’라는 항목인데, 이베이에서 자체적으로 관세를 매겨 일정 금액을 GSP에 포함하는 방식이다. 200달러 이하면 관세가 붙지 않지만, 쓸데없이 친절한 이베이 덕분에 종종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지는 상황이 발생한다. ‘Import charges’는 추후 관세가 나오지 않더라도 환불되지 않는다는 걸 알아두자. 이 항목을 제외하고 운송료만 따로 결제할 수 없다는 점 역시 알아둘 것. GSP를 통한 구매는 ‘제품 가격 + Shipping + Import charges’의 총합. 만약 구매하고자 하는 제품이 관세 범위 이하의 금액인데, Import charges가 붙었다면, 셀러에게 메시지를 보내 따로 결제를 진행한다거나 배송지를 해당 국가로 돌려 그곳에서 운영되는 배송대행지를 이용하는 편이 낫다.

 

 

20160521_feature_02
Microsoft Windows Vista Baseball Cap: $29.99

우후죽순 쏟아지는 볼캡에 큰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면 이 제품은 어떨까? 헤드웨어 제작 전문업체인 AMC에서 제작한 윈도우 비스타(Windows Vista) 로고 캡이다. 언제 출시된 것인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비스타 출시 연도가 2007년 1월이니, 그만큼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이 흔적을 멋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이라면 관심 있게 지켜보자. 디자인은 두말할 필요 없이 훌륭하다. GSP를 이용해 배송되는 상품이지만 Import charges를 따로 내지 않기에 배송료만 추가하면 집까지 편하게 받을 수 있다.

 

 

20160521_feature_03

 

 

Cav Empt Printed Cotton-Jersey T-Shirt: $75.00

친절하기로 소문난 편집숍, 미스터 포터(Mr. Porter)가 대대적인 할인을 시작했다. 미스터 포터에서 취급하는 브랜드를 30~50%까지 의류, 신발, 액세서리 가릴 것 없이 판매하니, 모두 빠지지 말고 확인해보자. Buy’s Guide에서 소개할 제품은 일본의 유명 그래픽 디자이너 Sk8thing이 전개하고 있는 브랜드, Cav Empt의 ‘Printed Cotton-Jersey T-Shirt’다. Cav Empt의 두 머리글자 C와 E를 따서 브랜드 특유의 싸이키델릭한 이미지를 귀엽고 부드럽게 녹여낸 그래픽이 인상적이다. 목이 살짝 올라오는 티셔츠의 형태 또한 주목해볼 것. 사이즈가 얼마 남지 않았으니 서두르자. 참고로 미스터 포터는 한국까지 직배가 가능한 편집숍이다. 게다가 무료.

 

 

20160521_feature_01
Minolta AF-DL: $17.05

80년대 후반 출시된 미놀타(Minolta)의 자동카메라, AF-DL이다. ‘Freedom Dual’이라는 또 다른 명칭도 갖고 있다. 지금은 전설이 되어버린 카메라 제조 회사지만, 아직 중고 필름 카메라 시장에서는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TC-1과 같은 고급 기종이 부담스럽다면, 채 20달러가 안 되는 저렴한 가격으로 미놀타 카메라를 즐겨보는 것이 어떨까.

35mm f/3.5, 50mm f/5.6 두 가지 화각에 ISO 100과 400의 DX코드를 인식한다. 카메라 상부의 빨간색 버튼으로 화각을 선택할 수 있고, 그 외에 모든 메뉴는 알아서 작동한다. 최소 초점 거리는 0.52m(35mm 기준)로 피사체와 거리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는 것도 장점. 단점이라면 화각 선택을 제외한 모든 기능이 자동이기 때문에 플래시 제어가 어렵고, 필름 감기 버튼이 없어 종종 필름을 날려야만 하는 경우가 생긴다. 약 15달러의 국제 배송료가 추가되는 점을 참고하자.

 

 

20160521_feature_05
Limbo: 무료 (6월 21일부터)

인디 게임의 최강자, 림보(Limbo)를 제작한 플레이데드(Playdead)의 신작, 인사이드(Inside) 출시를 기념해 오는 21일과 22일, 단 이틀간만 스팀에 무료로 풀린다. 머리를 굴려야만 헤쳐나갈 수 있는 다양한 퍼즐과 독특한 분위기, 음악, 그리고 사실적인 묘사가 출시된 지 5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꾸준히 사랑받는 명작으로 만들었다. 곧 찾아올 한 여름 열대야를 림보로 날려보자.

chosen1
백윤범 / Chosen1
Web: https://instagram.com/CHSN01
E-mail: CHSN01@visla.kr

Rep. Jeju Breakers/Visla Magazine

VISLA Buyer’s Guide #3”에 대한 1개의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