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months ago
NEWS > MUSIC

PPUL의 쉴 틈 없는 새 앨범, [도주, 실패, 폭사]


20161228_04

풀(PPUL)은 웹진에서 시작해 DJ, 프로듀서 크루로 진화한 노바디노(NBDKNW) 소속 멤버다. 이태원 케이크숍(Cakeshop)을 비롯해 서울 내 여러 클럽에서 음악을 트는 디제이로서의 그보다 지금의 풀을 설명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키워드는 프로듀서 혹은 래퍼다.

신도시(Seendosi) 프로덕션이 기획부터 제작, 발매까지 모든 프로덕션을 맡은 그의 두 번째 정규 앨범, [도주, 실패, 폭사]는 풀이 그간 쌓아온 프로듀싱과 이전까지 쉽게 접할 수 없던 그의 랩을 담아낸 작품이다.

20161228_01

음악 전문 웹진 웨이브(WEIV) 편집장 정구원은 풀의 작업물은 국내 힙합이라는 게임에서 한 발자국 떨어진 태도와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한국의 래퍼라는 단어를 듣는 순간 떠오르는 이미지와 사운드는 또 다른 결과물을 선보인다고 표현했다.

사운드클라우드에 공개한 트랙, “Tuna Beat”와 같은 베이스 중심의 비트는 이번 앨범에서도 쉴 새 없이 질주한다. 이런 비트에 랩을 얹는 방법은 매우 성가셔 보이지만, 그의 랩은 마치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랠리카를 떠오르게 한다. 프로듀서 공 부(Cong Vu)는 다음과 같은 표현으로 풀의 음악을 비유했다.

떨이나 약 대신 본드 혹은 부탄가스를 불고, 수퍼카 대신 쇼바 올린 VF를 타고 갱이나 드럭 딜러 대신 일용직을 하는 음악이다. 

-CONG VU (No Music/Phantoms of Riddim)


PPUL 공식 사운드클라우드 계정

Jangstersf
최장민 / Jangstersf
Web: http://instagram.com/jangstersf
E-mail: jangster@visla.kr

VISLA의 파운더이자 디렉터. 간단한 글을 기고하며 VISLA의 전반적인 운영에 관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