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NEWS > ART

뜨겁게 타오른 Punk Rock의 불길을 사진에 담다

세계를 지배하던 록 신(Rock Scene)은 1970년대 후반부터 두 가지 요인에 의해 삐걱거린다. 당시 미국에서 혜성처럼 등장한 디스코(Disco)는 사뭇 진중한 록 꼰대들에게 경박한 엉덩이를 들이댔고, 뒷심 달린 선배들을 향한 새로운 세대의 일갈, 즉 펑크(Punk)가 태동하면서 록 신 내부적으로도 격변의 순간을 맞이했다. 펑크는 부모, 히피, 디스코를 거부하고, 어딘지 좋고 예쁘고 달콤한 것들을 기꺼이 외면하는 안티(Anti) 집단의 성격을 띠고 있었다. 영국에서 섹스 피스톨즈(Sex Pistols)가 도화선에 불을 지폈고, 식을 줄 모르던 펑크의 불길은 뉴욕과 LA까지 번졌다. 펑크에 심취한 젊은이들은 방 벽에 붙여놓은 레드 제플린 포스터를 기꺼이 떼버리고 너 나 할 것 없이 DIY(Do It Yourself) 정신으로 무장한 채 자신이 직접 곡을 연주할 수 있는 클럽으로 향했다.

단출한 밴드 구성에 시끄러운 보컬, 반사회적인 태도와 기믹 등 새로운 물결을 몰고 온 펑크가 록 역사에 한 획을 긋는 그 순간, UC 산타크루즈에 다니던 학생 짐 조코이(Jim Jocoy)는 잘 다니던 학교를 때려치우고 사회로 나왔다. 낮에는 복사기를 돌리며 돈을 벌고, 밤에는 클럽 여기저기를 기웃대며 펑크에 환장한 루저들의 약동하는 에너지를 카메라로 받아냈다. 그 몇 년은 펑크 록이 절정을 맞이하던 시기였다. 클럽에서 땀에 젖고, 소리 지르고, 노골적인 메시지를 외치던 펑크 록 유령들이 다시 거리로 나와 집에 돌아갈 때까지 짐 조코이는 그들과 함께 호흡하며 창조의 아침을 맞았다. 메인스트림과 사회와 자신을 규제하는 모든 것에 침을 뱉던 펑크 록 무리가 어느새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메인스트림의 무대로 떠밀려오며 자체적으로 소멸한 그때까지 쉴 새 없이 분출하던 펑크 록 지하 운동의 면면이 작가의 필름 속에서 잠들었다.

그는 영국와 미국 등지에서 타올랐던 펑크 록의 에너지를 담은 첫 번째 사진집, ‘We’re Desperate’를 2002년에 냈고, 같은 맥락의 두 번째 사진집, ‘Order of Appearance’를 지난달 발간했다.

다음은 작가의 말이다.

“사진의 주체는 창조적인 사람들이다. 나는 옷을 차려입고, 예술을 만들고, 노래하고, 이 행성을 조금 더 흥미롭게 만드는 사람들에게 끌린다. 마치 예술과 예술가를 따라다니는 그루피라고 할까. 굳이 로큰롤을 하지 않더라도 나 또한 그 에너지의 일부가 되길 바랐으며, 창조적인 사람들을 찍을 때 비슷한 감정이 생기는 걸 느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펑크가 태동할 때 사람들은 자신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반면에 나는 음악 재능이 없을뿐더러 굉장히 내성적인 성격이라 카메라 뒤에 숨어있을 때 더 편안했고, 그들과 더 잘 어울릴 수 있었다.”

Photography of Jim Jocoy

Kwon
권혁인 / Kwonthechef
Web: http://instagram.com/kwonthechief
E-mail: Kwonthechef@visla.kr

abyss.

뜨겁게 타오른 Punk Rock의 불길을 사진에 담다”에 대한 1개의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