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months ago
NEWS > ETC

소셜 미디어 활동을 많이 할수록 외로움이 증가한다

페이스북(Facebook), 인스타그램(Instagram), 트위터(twitter)와 같은 소셜 미디어 활동을 많이 할수록 사회적 고립감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 의과 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19세부터 32세까지 미국 내 11개 소셜 미디어 –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구글 플러스, 인스타그램, 스냅챗, 레딧, 텀블러, 핀터레스트, 바인, 링크드인 – 이용자 1,787명을 조사한 결과, 하루 두 시간 이상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는 사람의 경우 하루 30분 이하 소셜 미디어 이용자에 비해 ‘사회적 고립’을 느끼는 확률이 두 배 높았다. 또한, 일주일에 58번 이상 소셜 미디어를 방문하는 사람은 같은 기간 9번 이하의 방문자와 비교해 사회적 고립을 느끼는 수치가 세 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위와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한 연구팀의 소셜 미디어 사용 증가가 사회적 고립감을 어떻게 증가시키는지에 대한 이론이다.

– 소셜 미디어 사용은 한 개인이 온라인에 시간을 투자할수록 실제 상호 작용을 위한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실질적인 사회 경험을 대체한다.

– 소셜 미디어의 특징 중 하나는 초대받지 않은 이벤트에서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 친구의 모습을 보는 것과 같이 배제되는 느낌을 줄 수 있다.

– 소셜 미디어에서 매우 이상적인 삶을 사는 타 사용자의 모습이 게시되면 자신보다 다른 사람들이 더 행복하고 더 성공적인 삶을 산다라는 왜곡된 믿음과 부러움에 빠질 수 있다.

누군가는 업무상의 이유로, 누군가는 재미와 트렌드를 쫓기 위해, 누구는 멀리 떨어져 있는 지인과 소식을 나누고자 이용하는 소셜 미디어지만 한 번쯤 확인해봐야 할 내용이다. 소셜 미디어 이용 전·후로 자신의 삶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고민해보자.

University of Pittsburgh Schools of the Health Sciences 공식 웹사이트

chosen1
백윤범 / Chosen1
Web: https://instagram.com/CHSN01
E-mail: CHSN01@visla.kr

Rep. Jeju Breakers/Visla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