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years ago
NEWS > FASHION

RUTHLESS 2017 S/S 컬렉션 ‘Conquer’

걸갱(Girl Gang)을 콘셉트로 여성을 위한 스트리트웨어를 선보이는 브랜드, 루스리스(Ruthless)가 17년 S/S 컬렉션으로 돌아왔다. 이전 본 매거진과의 인터뷰로 1인 브랜드 디렉터로서 입장을 속 시원히 밝힌 루스리스는 ‘Conquer’라는 주제로 태어난 프로덕트와 함께 새 시즌의 막을 연다. 국내 스트리트 브랜드가 하염없이 뜨고 지는 지금, 어느덧 일곱 번째 컬렉션을 진행한 루스리스에게서 어떠한 여유마저 느껴진다.

레트로 스포츠웨어의 열풍에 힘입어 다수의 브랜드가 나일론 소재의 트랙슈트를 전개하고 있지만, 여성을 위한 사이즈를 찾는 일이 그리 쉽지는 않았을 것이다. 지난 시즌 벨벳 트랙슈트에 이어 자신 있게 내놓은 나일론 트랙슈트는 권총 두 자루를 교차한 테이핑 디테일로 걸갱의 이미지를 확실히 각인한다. 두 개의 지퍼를 포인트로 한 체커, 다이아몬드 패턴의 하이웨이스트 스커트 또한 이번 컬렉션을 돋보이게 할 아이템. 독특한 분위기의 영상과 룩북, 브랜드 이름을 내건 파티까지 진행하는 루스리스의 저력은 그저 놀랍기만 하다. 봄을 맞아 여러 스트리트 브랜드가 앞다퉈 새로운 컬렉션을 내놓고 있는 요즘, 과연 루스리스가 이 판을 정복할 수 있을지 관심으로 지켜보자. 아래는 디렉터 이의연과의 간단한 문답.

 

룩북에서 보이는 흰색 헤드웨어가 인상적이다. 실제로 판매하는 제품인가?

룩북 촬영을 위해 만든 듀렉이다. 컬러는 흰색과 검은색이 있고, 이번 시즌 트랙슈트 세트에 라인 테이핑으로 들어간 리본을 매치시켜서 만들어보았다. 일단은 촬영용으로 만들었지만, 반응을 살피고 추후에 제작할 의향이 있다.

 

영상 룩북에 꽤 공을 들였다는 게 느껴진다. 무엇에서 영감을 받은 결과물인가? 만화경 같은 연출도 재미있다.

‘Conquer’라는 단어에서 떠오른 아르누보 패턴이나 골드, 앤틱을 기반으로 무드를 조성했다. 배경 패턴으로 분위기를 만들고, 3D 그래픽으로 오브제를 제작해서 서로 맞물리게 연출했다. 보석을 오브제로 활용하는 편이 좋을 것 같았다. 사물을 보석에 비추었을 때 보이는 다각도의 이미지를 마치 만화경처럼 표현한 거다. 인물의 자아, 성격과도 관련지을 수 있을 듯하다.

RUTHLESS 공식 웹사이트

Wookaframa
오욱석 / wukaf
Web: https://www.instagram.com/wukaf
E-mail: wookaf563@visla.kr

VISLA Editor / 新世界のShinsekai

RUTHLESS 2017 S/S 컬렉션 ‘Conquer’”에 대한 3개의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