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NEWS > ART

자국의 성대한 바스키아 전시회를 풍자하는 Banksy의 새로운 벽화

뱅크시(Banksy)의 새로운 벽화 두 점이 런던 바비칸 센터(Barbican Center)에 등장했다. 오는 21일부터 이 지역에서 성대하게 열리는 장 미쉘 바스키아(Jean-Michel Basquiat) 전시를 은밀히 조롱하는 이 벽화는 뱅크시가 스스로 부르길 ‘비공식적인 바스키아와의 협업’이라고.

첫 번째 그림은 바스키아의 1982년작 ‘Boy and Dog in Jonny Pump’를 인용한 작품으로, ‘개’와 ‘소년’ 사이에서 경찰이 철저하게 검문하는, 뱅크시 특유의 익살이 잘 드러난다. 이는 바비칸 지역의 엄격한 낙서 제거 정책과 동시에 바스키아 예술의 출발점 ━ 바스키아는 그라피티로 자신의 이름을 알렸으며, 작업에서 종종 경찰의 폭력성을 드러낸 바 있다 ━ 을 상기시키는데, 뱅크시는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벽화 사진과 함께 ‘런던 경찰이 환영하는 바스키아의 초상화’라는 풍자적인 코멘트를 남겼다.

또 다른 벽화는 바스키아를 상징하는 면류관 모양의 관람차를 타기 위해 대기 중인 관객을 묘사한다. 낙서 하나 없는 바비칸에서 개최하는 ‘바스키아’ 전시회를 놀이공원에 비유한 이 그림에 덧붙인 묘한 코멘트 역시 뱅크시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런던과 인연이 없던 바스키아의 대규모 전시를 맞아 이제야 역사적인 협업(?)을 이뤄낸 뱅크시. 무덤 속에서 어리둥절할 그를 다시 불러낸 뱅크시가 남긴 메시지는 피식 웃고 넘어가기엔 뜨끔한 구석이 있다.

Banksy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Kwon
권혁인 / Kwonthechef
Web: http://instagram.com/kwonthechief
E-mail: Kwonthechef@visla.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