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weeks ago
NEWS > ART

베들레헴에 남긴 Banksy의 새로운 벽화 두 점, ‘Peace On Earth’

올 초, 오랜 분쟁 지역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접경, 베들레헴(Bethlehem)에 아티스트 뱅크시(Banksy)가 한시적으로 문을 연 기묘한 호텔 ‘Walled Off Hotel’에서 현지 시각 12월 3일, ‘The Alternativity’라는 축제를 연다.

대니 보일(Danny Boyle)이 감독한 연극 및 독특한 볼거리가 준비된 뱅크시의 연말 축제를 기념해 새로운 벽화가 공개되었는데, 여기에는 호텔의 설립 의도와 연결된 해당 지역의 사회정치적 이슈가 묻어난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가로막는 거대한 벽은 오랜 세월 수난의 역사를 흘려보낸 유대인이 다시 침략자가 된 비극을 증언한다. 이곳은 평화를 상실한 신의 땅.

뱅크시의 첫 번째 벽화는 두 명의 스텐실 천사가 장벽을 뚫으려는 모양새로 직관적인 메시지를 담았다. 그다음은 ‘Peace On Earth’라는 단순한 문구지만, ‘terms and conditions apply ─ 약관에 동의합니다 ─ ‘라는 어딘지 친숙한 부가적인 문장으로 현실을 꼬집는다.

피와 눈물로 얼룩진 이 땅에 임시 호텔의 주인으로 잠시 방문한 뱅크시는 많은 이들이 염원하는 평화의 연약한 속살을 건드린다. 평화에 값을 매길 수 없다지만 이 장벽을 둘러싼 채 얼마나 많은 국가와 기업이 첨예한 셈을 끝냈을까? 직접 감상해보자.

Banksy 공식 웹사이트

Kwon
권혁인 / Kwonthechef
Web: http://instagram.com/kwonthechief
E-mail: Kwonthechef@visla.kr

aby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