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months ago
NEWS > ART

브루클린 롤러스케이트의 부흥기, Empire Roller Skate Center

미국 브루클린의 전설적인 스팟, 엠파이어 롤러스케이트 센터(Empire Roller Skate Center)는 1941년 첫 개장 이후 60년간의 긴 시간 많은 이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했다. 한참 위의 세대에게 말로만 전해 듣던 ‘로라장’, 과거 70, 80년대를 묘사한 영화나 드라마에서 슬쩍슬쩍 비추던 롤러스케이트장의 이미지, 심지어 그 시초격인 엠파이어 롤러스케이트 센터의 영광스러운 전성기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브루클린 크라운 하이츠 깊숙한 곳에 자리 잡은 엠파이어 롤러스케이트 센터는 그 방대한 규모만큼이나 무수한 세대를 거치며, 롤러스케이팅의 위상을 드높였다. 1970년대에 이르러 DJ 부스가 더해진 후 나이트클럽의 업 템포 댄스가 홀에 울려 퍼지기 시작했고, 이는 ‘롤러 디스코’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열풍을 일으켰다.

엠파이어 롤러스케이트 센터는 이후 80년까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는데, 그 2월 포브스(Forbes) 잡지는 브루클린을 중심으로 활동하던 사진작가 패트릭 D. 파그나노(Patrick D. Pagnano)에게 엠파이어 롤러스케이트 센터의 촬영을 부탁, 시대를 풍미한 역사적인 장소를 기록했다.

그 전성기만큼 많은 인원이 롤러스케이트를 타지는 않았지만, 한껏 멋을 뽐낸 다양한 인종이 섞여 음악과 함께 롤러스케이트를 즐기는 모습은 영상이 아니더라도 그 역동성이 충분히 느껴진다. 파그나노는 1970, 80년의 뉴욕은 날카로운 도시였지만, 그 속에 위대한 인류가 있었다고 말하며, 당시의 분위기를 회상한다. 다시는 만나볼 수 없는 공간, 음악과 함께 도시의 한구석을 유영하던 이들을 감상하며, 그때의 분위기를 간접적으로나마 느껴보자. 현대사의 새로운 장면을 기록한 파그나노의 사진은 뉴욕의 벤루비 갤러리(Benrubi Gallery)에서 1월부터 5월까지 전시한다고 하니 여건이 된다면 방문해보는 것도 좋겠다.

Benrubi Gallery 공식 웹사이트

Wookaframa
오욱석 / wukaf
Web: https://www.instagram.com/wukaf
E-mail: wookaf563@visla.kr

VISLA Editor / 新世界のShins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