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months ago
NEWS > ART

애플이 제안한 장애인을 위한 13개의 이모지

애플(Apple)이 몇 주 전 유니코드 컨소시엄 ─ 이모지 추가, 수정 및 삭제를 결정하는 비영리 기관 ─ 에서 장애인을 위한 13개의 새로운 이모지를 제안했다. 현존하는 이모지 중 극히 일부만이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경험’을 나타낼 수 있었기에, 본격적으로 그들을 위한 이모지를 개발한 것. 이번에 공개된 이모지에는 보청기, 시각장애인 안내견, 의수, 의족, 휠체어에 탄 사람 등 다양한 이미지가 포함됐다. 이는 장애인을 향한 편견을 깨는 데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이모티콘이라는 텍스트가 생겨나고, 디바이스의 발전에 따라 디테일한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게 되면서부터 이모지는 스마트폰 속 새로운 언어가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몇 년 전 다양한 피부색의 이모지가 추가되었다. 이는 소수자를 위한 변화의 시작이었다. 물론 이번에 공개된 이모지가 모든 장애의 종류를 표현한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 정치적 메커니즘이 아닌 평화와 화합의 기조로 아름답게 발전해나가길 기대해본다.

Apple 제안서 바로가기

Jinwoo Park
박진우 / Jinwoo Park
Web:
E-mail: jnwp@visla.kr

바람만이 알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