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months ago
NEWS > MUSIC

Follow This! 영화 속 장면에 새로운 음악을 입히는 ‘i’m cyborg but that’s ok’

박찬욱 감독의 “싸이보그지만 괜찮아(2006)”는 그 누구에게도 이해받지 못하는 두 남녀가 정신병원에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려내며 사회적 ‘비정상’의 사랑에 관해 이야기한 작품이다. 비록 박찬욱 감독의 작품치고 저조한 흥행 성적을 기록했지만, 이 작품은 수많은 비주류의 마음을 울리며 컬트 영화로서 인정받았다.

동명의 유튜브 채널 i’m cyborg but that’s ok는 기존 영화 속 장면들에 새로운 음악을 덧붙여 완전히 다른 느낌의 영상물을 만들어낸다. 작품 선택은 “트레인스포팅(Trainspotting, 1996)”과 같이 비교적 잘 알려진 작품부터 “학이 난다(Letyat zhuravli, 1957)”와 같은 50년대 소비에트 영화까지 다양하며, 영화의 주요 장면들을 평균 3~5분 정도의 동영상에 담아내는 편집 기술이 훌륭하다. 그 위에 얹어내는 음악 선택 역시 수준급. 맥 디마르코 (Mac DeMarco), 선셋 롤러코스터 (Sunset Rollercoaster) 등의 음악이 영상에 더해지면 그야말로 끝내주는 감성 밥상이 완성된다.

본 채널은 5월 5일 기준 구독자 235,014명과 누적 조회 수 47,284,708뷰를 기록하고 있다. 박찬욱 감독의 동명 작품과는 다른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전 세계의 비주류들에게 강하게 어필하는 영상들을 제작한다는 점에서 같은 의의를 지닌다. 새벽 4시, 모처럼 진한 감성에 빠져 허우적대고 싶은 기분이라면 사이보그의 추천을 한 번 받아보도록 하자.

i’m cyborg but that’s ok 공식 유투브 채널
i’m cyborg but that’s ok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ghdtlrrla5
김홍식 / pomato
Web: http://instagram.com/lokakih
E-mail: hskim_0207@hotmail.com

glorify, glorif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