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months ago
NEWS > FASHION

과연 신체 변형은 미래의 패션 트렌드가 될 것인가, ‘A. Human’

지난주 킴 카다시안(Kim Kardashian)이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게시한 영상 한 편에 수많은 팔로워가 혼란에 빠졌다. 사람들을 경악하게 한 것은 그녀의 목에 이식된 것으로 보이는 초커(Choker). 영상 속 그녀는 태연하게 자신의 새로운 액세서리를 자랑하며 하단의 글을 통해 이식된 액세서리가 ‘에이. 휴먼(A.Human)’의 19 S/S 시즌 제품이라고 밝혔다.

킴 카다시안 이후, 탠 프랜스(Tan France)와 크리시 타이겐(Chrissy Teigen) 역시 인스타그램에 유사한 영상을 게시하며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같은 영상이 연달아 공개된 이유는 바로 뉴욕 패션 위크에서 공개될 전시인 ‘에이. 휴먼’을 홍보하기 위함이었다

킴 카다시안의 설명과 달리 ‘에이. 휴먼’은 사실 패션 브랜드가 아니다. 사실 ‘에이. 휴먼’의 정체는 그들 스스로를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스토리텔링 브랜드(Live entertainment storytelling brand)’라고 소개하는 소사이어티 오브 스펙타클(Society of Spectacle)의 첫 기획 전시다. 미래의 쇼룸에 들어간 듯한 경험을 선사하는 이 전시는 미래 패션의 트렌드로 신체 변형을 소개한다. 과학 기술과 패션의 발달, 그리고 인간의 끝없는 자기표현의 욕구가 맞물려 가까운 미래에 신체 변형이 주목받을 것이라고.

전시장 내부에 들어선 관람객은 신체 변형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있는 모델을 마주하게 된다. 디렉터 마이클 카운츠(Michael Counts)의 감독에 따라 움직이는 모델은 초현실적인 전시에 현실감을 더한다. 갑각류의 껍질을 닮은 “더 코르셋(The Corset)”, 해양 생물의 패턴으로 발목을 변형시킨 “노틸러스 바이올로지컬 힐(Nautilus Biological Heel)”과 같은 작품 역시 흥미롭다.

본 전시는 뉴욕의 머서 가(Mercer Street)에서 9월 30일까지 4주간 진행되며 뉴욕 패션위크를 찾는 방문객에게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체 변형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바꿔보고 싶었다는 소사이어티 오브 스펙타클의 대표 사이번 헉(Simon Huck)의 말처럼 과연 이 전시가 패션계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까. ‘에이. 휴먼’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련 소식을 체크하며 언제 우리 곁에 도달하게 될지 모를 새 트렌드에 대비하자.

A. Human 공식 웹사이트
A. Human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ghdtlrrla5
김홍식 / pomato
Web: http://instagram.com/lokakih
E-mail: hskim_0207@hotmail.com

glorify, glorif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