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NEWS > MUSIC

스위스 밴드 신의 뜨거운 감자, L’Eclair의 [Funky Splash]

2005년 설립된 스위스 제네바 기반 록디스타운 레코드(Rock This Town Records)는 과거의 소리에 묻혀 사는 로컬 밴드를 집중 조명하는 음반 레이블이다. 이들이 작년 4월 [Cruise Control]로 소개한 밴드 에클레어(L’Eclair)도 역시 마찬가지. 70년대 라이브러리 음악에 기초해 스위스 훵크, 아프로 디스코를 비롯한 각종 장르를 끼얹은 이들의 [Cruise Control]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과거의 것을 그저 복각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자신만의 레시피를 더해 이상의 맛을 끌어낸 에클레어는 올해 9월, 비욘드비욘드이즈비욘드 레코드(Beyond Beyond is Beyond Records)를 통해 앨범 [Polymood]를 발표했다. 각종 빈티지 신시사이저를 모아 전보다 정제되고 따뜻한 소리를 짜 맞춘 이들의 신보는 밴드의 저력을 뽐내겠다 결심이라도 한 듯 전과 결이 다르다.

 

이들에 대한 스위스 밴드 신(Scene)의 관심은 뜨겁다. [Polymood] 발매 직후, 스위스 로잔(Lausanne)에 기반한 로카포트 레코드(Rocafort Records)가 에클레어의 [Cruise Control]의 수록곡 중 2개를 뽑아 7인치 음반 [Funky Splash]에 담아 발매한 것이 바로 그 증거. 칭 마이아(Tim Maia)의 “O Caminho Do Bem”를 재해석한 동명곡과 사이키델릭한 아프로 훵크 “Funky Splash”가 앞뒷면에 빼곡하다. 미루어 알 수 있는 사실은 에클레어가 명실상부 스위스 밴드 신의 뜨거운 감자라는 점. 직접 확인해보자.

Rock This Town Records 공식 밴드캠프 계정
Beyond Beyond is Beyond Records 공식 웹사이트
Rocafort Records 공식 밴드캠프 계정

홍석민
shong12 / 홍석민
Web: http://www.instagram.com/suksergey
E-mail: shong12@visl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