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days ago
NEWS > FASHION

당신을 90년대로 돌려놓을 랩 티셔츠 브랜드 ‘Marino Morwood’

여름이 코앞으로 다가왔다는 게 느껴지는 요즘. 더워지는 날씨에 대비한 티셔츠를 준비해야 할 때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티셔츠로 가장 핫한 염따(Yumdda)처럼 해외에도 티셔츠 하나로 뜨거운 패션 브랜드가 있다.

브랜드의 이름이자 설립자인 ‘마리노 모우드(Marino Morwood)’는 90년대 랩 티셔츠에 영감받아 과거와 현재의 아티스트를 티셔츠 프린팅으로 부활시킨다. 2016년 초부터 진행한 마리노 모우드는 래퍼 구찌 메인(Gucci Mane)을 시작으로 많은 아티스트를 티셔츠에 프린팅하며 브랜드를 진행해왔다. 실제 그의 디자인을 보면 티셔츠 대부분을 차지하는 프린팅은 요즘 시대의 트렌드와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빈틈없이 채워진 칸예 웨스트(Kanye West) 프린팅처럼 90년대 감성으로 새로 태어난 현재의 아티스트들은 확실한 매력으로 다가온다.

 

2016년 구찌 메인 티셔츠를 구하려다 원하는 디자인이 없어 직접 제작을 시작했다는 특이한 이력을 지닌 이 브랜드는 4년째 흔들림 없이 90년대 랩 티셔츠 스타일을 고수하고 있다. 과거 녹티스 매거진(Noctis Magazine)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이 입고 싶은 것을 디자인하며 프린팅 퀄리티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런 방향성에 힘입어 플레이보이 카르티(Playboi Carti), 미고스(Migos), 리치 더 키드(Rich The Kid) 등 해외 아티스트가 즐겨 입으며 점점 힘을 더해가고 있다. 현재 믹밀의 새로운 티셔츠가 발매되었으니 올여름을 핫하게 보내고 싶다면 90년대 힙합 티셔츠를 고려해보자.

Marino Morwood 공식 웹사이트
Marino Morwood 공식 인스타그램

한
한 / hanstagged
Web: https://www.instagram.com/hanstagged/
E-mail: hanxpoint@gmail.com

HAN 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