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reme의 역사를 간직한 데크 컬렉션이 소더비 경매에 올랐다

뉴욕의 작은 스케이트보드 숍으로 시작해 현재는 전 세계적인 컬트 브랜드로 거듭난 슈프림(Supreme). 1998년부터 슈프림은 각종 의류, 액세서리와 함께 스케이트보드 데크 또한 발매해왔는데, 슈프림의 정체성 위에 해외 유수 아티스트의 개성이 덧입혀진 이 데크들은 전 세계 컬렉터들에게 마치 예술 작품과도 같은 취급을 받으며 엄청난 인기를 누리게 되었다.

슈프림에서 첫 스케이트보드 데크가 등장한 지 20년이 지난 지금, 슈프림의 딱지를 달고 나온 데크는 무려 248종에 달한다. 브랜드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이 데크들이 포함된 완전한 컬렉션 (Complete Collection)이 최근 소더비 (Sotheby’s)를 통해 경매에 올라 컬렉터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컬렉션을 완성한 어마어마한 집념의 주인공은 라이언 풀러(Ryan Fuller). 그는 무려 13년간의 수집 활동을 통해 1998년부터 2017년까지 슈프림에서 발매된 모든 데크들을 손에 넣는 데 성공했다고 한다. 소더비에 공개된 이 컬렉션의 이름은 “슈프림의 20년(20 Years of Supreme)”으로, 컬렉터 사이에서도 매우 희귀한 편으로 분류되는 “최후의 심판” 데크 세트 ─ 2002년 일본 발매 ─ , 조지 콘도(George Condo)의 초상화 세트 ─ 2010년 발매 ─ , 댄 콜렌 (Dan Colen)세트 ─ 2003년 발매 ─ 등이 모두 포함하고 있어 팬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현재 소더비 측에서 예상하는 컬렉션의 판매가는 약 $800,000에서 $1,200,000 수준(한화 9억~13억 3,920만 원)이다. 경매는 1월 25일(현지시각 기준)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컬렉션은 20일까지 소더비의 뉴욕 갤러리에서 공개될 예정. 과연 이 방대한 규모의 컬렉션을 이어받을 다음 컬렉터는 누가 될지. 전 세계 슈프림 신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otheby’s 공식 웹사이트

Banksy의 ‘Girl With Balloon’, 낙찰과 동시에 파쇄되다

지난 5일(현지시각), 런던 소더비(Sotheby) 경매에서 현대 예술사에 남을 사건이 벌어졌다. 사건의 주인공은 영국의 그래피티 아티스트이자 각종 제도비판 예술로 악명 높은 뱅크시(Banksy). 당일의 경매는 그의 가장 상징적인 작품 중 하나인 ‘풍선과 소녀 (Girl With Balloon)’가 판매된다는 소식으로 컬렉터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이날 경매에 나온 ‘풍선과 소녀’는 뱅크시의 2006년 작으로, 캔버스 천 위에 스프레이 캔과 아크릴 물감으로 풍선을 날리는 소녀의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2002년에 그래피티의 형식으로 처음 완성되었고, 뱅크시는 2014년에 시리아 난민들을 지지하는 캠페인을 통해 이 이미지를 변형해 사용한 바 있다.

데이비드 호크니(David Hockney), 무라카미 타카시(Takashi Murakami) 등 슈퍼스타들의 작품이 연이어 등장한 이 날의 경매에서 뱅크시는 그의 인기를 증명했다 ‘풍선과 소녀’가 예상 낙찰액이었던 20만~30만 파운드(한화 약 2억 7천만~ 4억 4천만 원)를 훌쩍 넘긴 104만 2천 파운드(약 15억 4천만 원, 경매 수수료 포함)에 낙찰된 것. 하지만 뱅크시의 ‘진짜’ 예술은 작품의 낙찰과 함께 시작됐다. 경매사가 낙찰을 알리는 망치를 내려치는 순간, ‘풍선과 소녀’가 액자 안에 숨겨져 있던 장치에 의해 파쇄되면서 액자 밑으로 흘러나왔다.

수십억을 호가하는 작품이 낙찰과 동시에 손상되었다는 소식은 인터넷을 통해 순식간에 퍼져나갔다. 이 같은 반응을 예상한 듯 뱅크시는 이후 인스타그램에 액자 속 파쇄기를 직접 설치하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을 통해 “몇 년 전 이 작품이 경매에 나갈 것을 대비해 비밀스럽게 파쇄기를 설치했다”고 밝힌 그는 “파괴하고자 하는 충동 역시 창조적인 욕구(The urge to destroy is also a creative urge)”라는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의 발언을 인용하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경매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더비의 시니어 디렉터이자 유럽 현대미술 책임자인 알렉스 브랜식(Alex Branczik)은 자신들이 ‘뱅크시 당했다(Banksy-ed)’며 “작품이 신기록을 달성하는 동시에 가늘게 잘리는 경험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또한 소더비 측은 낙찰자가 현재 매우 놀란 상태라 다음 조치를 함께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뱅크시의 작품을 리셀하는 마이 아트 브로커 닷컴(MyArtBroker.com)의 설립자 조이 사이어(Joey Syer)에 따르면 해당 작품은 이번 사건을 통해 예술사의 한 조각이 되었기에 오히려 그 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천외한 헤프닝으로 세간의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은 뱅크시. 그가 앞으로 어떤 짓궂은 장난으로 자신의 메시지를 세상에 전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Banksy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