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테크노 베뉴로 새단장한 클럽 MODECi

Ph. 백윤범

클럽, 레코드숍, 책방, 펍 등 서울 가지각색의 장소 60여 곳을 주제로 한 VISLA 페이퍼 다섯 번째 이슈에 존재감 짙은 홍대의 형제 클럽 헨즈(The Henz Club)와 모데시(MODECi)가 포함된 건 당연했다. 같은 건물의 두 클럽을 몇 밤 경험한 결과, 같은 핏줄의 헨즈와 모데시는 입구가 다르듯 담는 음악색도 달랐다. 역동하는 현 언더그라운드의 일면을 포착하는 역할을 헨즈 클럽이 맡았다면, 모데시에는 시간이 흐르며 축적된 가치가 빛나는 공간이었다. 소울, 훵크, 디스코가 울려 퍼지는 모데시엔 어스름한 따뜻한 조명만이 피아식별을 가능케 했다.

그랬던 모데시가 최근 새단장을 마쳤다. 오해는 없길. 겉모습이 바뀌거나 기다란 목제 테이블이 사라지진 않았다. 다만 클럽의 정체를 정의하는 내용물, 음악의 색이 바뀌었다. 드럼이 드럼머신으로 바뀐 격이랄까. 이제 모데시를 매울 음향은 전자내음일 예정이다. 사실 모데시를 준비할 적, 주인장들은 강한 전자음악을 포괄할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여러 구상을 집어넣었다고. 이는 소수만 알던 사실이다. 이렇게 먼길을 돌아온 모데시가 어떤 형식으로 테크노를 담을런지는 직접 방문해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번 주 토요일, 탈바꿈한 모데시의 밤을 두 인물이 책임진다. 오랜 기간 서울의 파티 신(Scene)에서 양질의 음악을 소개해온 유진 블레이크(Eugene Blake)와 독일 베를린 기반의 테크노 디제이 파시(Pascy)가 그 주인공이다. 한층 깊어진 모데시의 밤을 직접 체험해보자.

Club MODECi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Recap: NTS Radio from Seoul @MODECi

세계적인 인터넷 라디오 스테이션, NTS의 방송이 지난 10월 6일, 서울, 클럽 모데시(Club MODECi)에서 송출되었다. 칼하트WIP(Carhartt WIP)의 지원과 상하이 지부 NTS팀, 차이나 소셜 클럽(China Social Club)의 진행으로 성사된 ‘NTS Radio in Seoul. 모과(Mogwaa)의 라이브 공연으로 시작된 본 방송은 NTS 공식 웹사이트에 실시간으로 스트리밍되었으며, 내리쬐는 따스한 볕과 선선한 바람이 토요일 오후의 상수동 소재 클럽 모데시를 꾸몄다.

이어진 음악색 뚜렷한 시피카(Cifika)의 라이브. 그녀의 외향적인 분위기, 라이브 퍼포먼스를 가늠할 수 없는 라디오 방송인 것이 아쉬었다. 그런데도 그녀는 존재감을 충분히 드러내며 산울림의 “청춘”을 리메이크한 “YOUTH”을 마지막으로 공연을 마쳤다. 이후 노다지(Nodaji) 라디오의 진행자이자 허니 배저 레코드(Honey Badger Records)를 운영하는 JNS와 여성 DJ 듀오, 쎄끼(C’est Qui)의 플레이로 이어졌다. JNS는 자신의 레이블 소속 프로듀서 겸 DJ, 보울컷(DJ Bowlcut)의 트랙을 소개하며 안정된 셋을 엮어나갔다. 마지막으로 부스 위에 등판한 서울을 대표하는 DJ, 소울스케이프(DJ Soulscape). 그는 마음과 마음의 “밤의찬가2″를 비롯한 한국 70, 80년대 음향을 NTS 방송에 담았다.

멋진 공연을 펼친 서울 신(Scene) 뮤지션과 당시의 현장 분위기가 영상으로 남지 않은 부분은 조금 아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을 주제로 엮어진 하나의 페이지가 NTS 플랫폼에 실린 것은 의미가 크다. 올해의 NTS 상하이의 내한을 시작으로 이듬해 NTS 런던과 LA가 다시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이번 NTS Radio in Seoul을 다시 한번 회상하며, 곧 찾아올 NTS의 다음 화를 기대해보자.

NTS Radio from Seoul 다시 듣기

Mogwaa의 [07307] 테잎 발매와 프리 릴리즈 파티 @MODECi

음악인 모과(Mogwaa)가 다시 한번 그의 아담한 작업실에서 흥미로운 작업물을 내놓았다. 작년의 첫 EP [Déjà Vu]를 발매한 지 일 년이 지나 선보이는 [07307]. 이는 클리크 레코드(Clique Records)가 레이블로서 발매하는 첫 작품이고 모과가 각본 감독을 맡은 가상의 영화 사운드트랙이다. 모과는 이번 테잎으로 이전 [Déjà Vu] EP보다 진득하고 뒷심 있는 비교적 차분한 모던 훵크를 연출했는데, 영화 사운드트랙은 영화의 몰입을 돕는 것이 존재 이유 아닌가. 그렇다면 그가 상상한 영화의 주제는 무엇이고 배경은 어디인가.

궁금증을 참지 못해 클리크 레코드에 문의한 결과, 재미있는 답을 얻었다. 번호 ‘07307’은 다름 아닌 영등포구 영등포동의 우편번호란다. ‘Representing YDP(영등포)’를 본인 사운드클라우드(Soundcloud) 계정 소개란에 적어 놓은 모과, 그가 가상의 영화에 담은 전경은 자신이 나고 자란 동네였다. 알면 더 잘 보인다고, 그가 [07307]에 담아낸 서울 서남부의 터줏대감 영등포구의 특징을 조금 살펴보자.

영등포구는 서울 시내 가장 산이 적은 평야 지대라 70년대 우후죽순 공장이 몰려 일찍이 2차 산업의 향이 짙었고 지금도 녹지를 찾기 힘들다. 그리고 부의 양극화가 도드라지는 동네다. 개발된 동네와 낙후된 동네의 경계선인 도림 고가는 영등포구를 가로지르며 확연한 대비를 이룬다. 이렇게 빛과 그림자가 동시에 드리운 영등포구를 배경으로 촬영한 가상의 영화 사운드트랙 [07307]. 모과 특유의 따뜻한 음색으로 그 정도가 덜하긴 하나 어딘가 회색빛이 감도는 이유는 단지 영등포구에 녹지가 적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가상의 영화 사운드트랙 [07307]의 발매 일정은 다음과 같다. 7월 16일 테잎 발매, 7월 23일 디지털 발매. 배포는 어나더 플래닛(Another Planet)이 담당해 세계로 보낼 예정이다.

마음이 급해 발매일까지 기다리기 괴롭다면, 이번 주 금요일 모과의 [07307] 프리 릴리즈 파티가 벌어질 마포구의 클럽 모데시(Modeci)로 향하자. 그날 모데시 옥상에서는 모과와 프로듀서 김윤기의 라이브 공연을 감상할 수 있고 계단을 내려가면 신세하(Xin Seha), 노아임낫(No I’m Not), 그리고 클리크 레코드 디제이들의 셋으로 춤출 수 있다. 그리고 한정된 수량, 특별한 가격으로 [07307] 테잎을 살 수 있다.

Mogwaa 공식 사운드클라우드 계정
MODECi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행사 정보

일시 │ 2018년 6월 29일 금요일 22:00 ~
장소 │ CLUB MODECi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64 5층)
입장료 │ 20,000원

Recap: Reading and Blues #2 @Club.MODECi

VISLA paper의 새로운 이슈를 기념한 ‘리딩 앤 블루스(Reading and Blues)’가 클럽 모데시(Club MODECi)열렸다.

작년 7월 첫 발간을 시작한 잡지가 어느덧 네 번째 이슈에 이른 것처럼 벌써 한 해가 돌았음을 실감한다. 이번 리딩 앤 블루스는 지난 행사와 마찬가지로 VISLA에서 준비한 간단한 쿠키, 모데시 바에서 판매하는 각종 음료가 준비되었으며, 네 번째 이슈의 인터뷰이 모과(Mogwaa)를 비롯한 여러 디제이가 행사 내내 귀를 즐겁게 해주었다.

그날의 풍경을 사진으로 만나보자. #VISLApaper의 배포처는 하단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VISLAPaper 배포처 바로가기

J Dilla의 동생에서 독자적인 아티스트로, Illa J 라이브 공연 @CLUB.MODECi

미국 디트로이트 출신 뮤지션 일라제이(Illa J)가 클럽 모데시(CLUB MODECi)에서 라이브 공연을 선보인다. 일라 제이는 전설적인 아티스트 제이 딜라(J Dilla)의 동생임에도 불구하고 형의 후광에 그저 얹혀사는 인물이 아니다. 각종 인터뷰 시 꾸준히 듣게 되는 형, 제이 딜라 관련 질문에 겸허히 답변한 것만 봐도 짐작할 수 있는 부분. 그는 활동 초기 자신의 작품 세계에 드리운 형의 후광을 허심탄회하게 인정했으며, 이제는 독자적인 아티스트로 거듭나고 있다.

제이 딜라의 추모 앨범이기에 형의 실루엣이 선명한 2008년 작 [Yancey Boys]을 지나 2015년, 자신의 이름을 내건 앨범 [ILLA J]에서 그는 뚜렷한 자신의 색을 앨범에 입혔다. 거기서 그치지 않고 2017년 올해 그는 한 번 더 진화했다. 소울 싱어의 면모를 풍기며 모타운(Motown)과 자신의 고향인 디트로이트로 돌아온 그의 앨범 [Home]. 그의 부드러운 음색 뒤에는 수년 동안 보컬 수련을 받아온 노력이 있기에 누구의 동생이 아닌 한 아티스트로서 추후 행보를 기대하게 한다.

작년 봄 헨즈 클럽(HENZ CLUB)에서의 성공적인 공연에 이어 두 번째 내한인 일라 제이의 이번 주 금요일 클럽 모데시 라이브. 소울 가득한 키보드 연주와 감미로운 목소리로 돌아온 그의 라이브 셋은 확인할 가치가 충분하다. 이뿐만이 아니다. 일라 제이가 몸담은 딜리셔스 바이닐(Delicious Vinyl) 소속 칠리 티(CHILLY T), 한국 듀오 XXX의 일원 FRNK, 마지막으로 360SOUNDS의 소울스케이프(DJ SOULSCAPE)가 그날의 게스트 디제이로 포진해있다. 그리고 항상 모데시를 책임지는 레지던트 디제이 ─ Y.T.S.T, DJ SOMEONE, DJ LIGHT, OFF COURSE ─ 가 그날 밤의 재미를 장담하니 따뜻한 연말 준비의 시작으로 들려보는 건 어떤가.

MODECi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행사 정보

일시 │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22:00 ~
장소 │ CLUB MODECi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64 5층)
입장료 │ 20,000원

Illa J in Seoul @The Henz Cl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