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vian Maier : The Color Work’, 마이어의 눈으로 바라본 거리의 색채

시카고의 역사책을 집필하기 위해 자료를 수집하던 부동산 중개업자 존 말루프(John Maloof)가 2007년, 옥션 경매에서 사들인 의문의 박스에는 필름 통과 사진의 주인으로 여겨지는 인물의 사적인 물건이 담겨있었다. 물건의 주인은 바로 비비안 마이어(Vivian Maier)라는 수수께끼의 사진가였다. 시간이 흘러 흔적도 없이 사라질 운명이었던 비비안 마이어의 삶과 사진은 집요한 수집가 덕에 2010년대부터 전 세계에 널리 알려지며 결국, 다큐멘터리 “비비안 마이어를 찾아서(Finding Vivian Maier)”까지 제작되기에 이른다.

추후 발표된 일련의 사진집을 확인해보면 컬러보다는 흑백 사진에 큰 비중을 실었다는 걸 알 수 있다. 그녀의 컬러 사진은 기술적인 문제로 복원하기가 어려운 탓에 비교적 세상에 덜 알려졌다고. 그러나 최근 비비안 마이어의 컬러 사진 중에서도 가장 방대한 모노그래프가 편집자 하퍼 콜린스(Harper Collins)의 손을 거쳐 ‘Vivian Maier : The Color Work’라는 이름의 사진집으로 출판되었다. 그는 30년에 걸쳐 마이어가 남긴 약 40,000장의 엑타크롬 컬러 슬라이드 필름에서 150장 남짓한 분량으로 사진을 추렸다. 여기에는 그녀가 남긴 사진과 함께 사진에서 비롯된 비비안 마이어의 이야기, 작업 과정에 관한 정보가 담겨있다. 사진집의 서문을 맡은 사진작가 조엘 메이어로위츠(Joel Meyerowitz)는 “마이어는 초기 컬러 사진의 시인이었다”라며 운을 띄웠다.

출판을 기념해 뉴욕 하워드 그린버그 갤러리(Howard Greenberg Gallery)에서 2019년 1월 5일까지 동명의 사진전이 진행 중이다. 비비안 마이어에 관심 있는 독자라면, 아마존에서 서적을 구매하거나 남은 약 한 달의 전시 기간 중 직접 갤러리를 방문해볼 수도 있겠다. 카메라를 세상과 매개 삼아 195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뉴욕과 시카고를 방랑하던 그녀가 바라본 길거리의 삶과 풍경을 생생한 컬러로 감상해보자.

Vivian Maier 공식 웹사이트
Howard Greenberg Gallery 공식 웹사이트

스트리트 포토그래피 다큐멘터리 “Everybody Street”을 무료로 감상해보자

2013년, 본 매거진에서 소개했던 체릴 던(Cheryl Dunn)의 다큐멘터리 “Everybody Street”을 기억하는지? 대도시 뉴욕(New York)을 무대로 활동하는 스트리트 포토그래퍼(Street Photographer)들을 포괄적으로 조명하여 화제를 일으킨 본 다큐멘터리가 유튜브(Youtube)를 통해 무료로 공개 전환되었다. 과금의 벽에 부딪혀 감상하지 못한 이들, 그리고 스트릿 포토그래피에 새로이 관심을 가지게 된 이들에겐 희소식이 아닐 수 없을 터. 5년이 지난 지금도 큰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뉴욕 포토그래퍼들의 삶과 작업을 필름라이즈 시네마테크(FilmRise Cinematheque)의 채널에서 바로 만나보자.

“Everybody Street” 전체영상 유튜브 링크

Bronze 56K의 새로운 풀렝스 필름, “***IT’S TIME***

뉴욕 기반의 스케이트보드 크루이자 브랜드, 브론즈 56K(Bronze 56K)가 HD 옷으로 갈아입고, 새로운 풀렝스 필름, “***IT’S TIME***”을 발표했다. 무수한 스케이터가 총출동한 해당 필름은 뉴욕 도시 곳곳에서 여전히 막 나가는 브론즈 56K의 스케이팅과 그들의 머릿속을 지배하는 수많은 유튜브 소스, 애니메이션이 맞물려 크루 고유의 느낌을 유지한다. 도시의 콘크리트를 가지고 노는 스케이터의 자유분방한 모습, 가지각색의 패션 스타일은 지금 서울 어딘가에서도 힙을 갈망하는 이들의 교과서가 아닐지. 맙딥의 트랙이 지금도 짜릿하게 느껴지는 건 여전히 스케이터들이 도시를 헤집고 다니기 때문이다. 직접 감상해보자.

Bronze 56K 공식 웹사이트

Follow This! 뉴욕의 힙스터들 @hipsters_of_ny

View this post on Instagram

Romy, 21 – Seen here modelling her latest thrift shop score. "I always model in front of the vegan section of grocery stores. My work is two fold; First and foremost I get to model and promote buying used clothing to curtail the waste and destruction of producing new clothing, and second to promote the vegan lifestyle. I'm a huge fan of unconventional clothing. For instance, these boots were refashioned out of a 1970's disco ball. It's my contribution to recycling. I mean I've been to Burning Man like 3 times, so clearly I care about the environment." When she's not modeling, Romy sells Chthulu knitted baby bonnets. The yarn is locally sourced by anti-capitalist alpaca farmers from Machu Picchu. . . . Photo Cred: @mlrine1025

A post shared by Hipsters Of New York (@hipsters_of_ny) on

힙스터(Hipster), 혹은 힙(Hip)하다는 말이 유행어처럼 사용되는 요즘이다. 본디 힙스터는 비주류, 반문화를 상징하는 집단이었는데, 변질된 탓인지 이제는 힙스터가 하나의 스타일로 자리 잡은 것 같기도. 이 유행어를 만들어낸 곳인 뉴욕 힙스터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지 않은가? 그렇다면 이들을 소개하는 계정 @hipsters_of_ny을 방문해보자.

이 계정이 특정한 행위를 하는 일반인을 포착해 게시하는 콘셉트의 몇몇 인스타그램 계정과 다른 점은 독자가 사진의 주인공과 제보자가 누군지 정확하게 알 수 있으며 계정에서 그들의 짧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는 것이다. 그 이야기는 계정의 운영자가 항상 직접 인터뷰하고 작성한다.

힙스터 오브 뉴욕에 자신 혹은 누군가를 소개하고 싶다면 게시물에 인스타그램 계정을 직접 태그하거나, 다이렉트 메시지로 제보하거나 게시물에 #hipstesrofny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면 된다. 우리도 국내 힙스터 같은 아카이브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자, 이제 당신이 힙스터라고 생각한다면 게시글에 #hipstersofseoul을 달아보자.

 

인간과 자연환경의 관계를 상기시키는 Pejac의 벽화

스페인 출신 스트리트 아티스트 페야크(Pejac)가 최근 뉴욕을 방문해 두 가지 인상 깊은 작업을 남겼다. 브루클린 부쉬윅(Bushwick) 지역에 남긴 건 벽돌 크기의 스텐실을 활용해 음영을 표현해 픽셀화된 나무를 형성한다. 반면 차이나타운(Chinatown)의 벽화는 직접 손으로 벚꽃과 제비를 그려 넣은 것.

재료를 최소한만 사용해 주변 환경을 변화시켜 자연환경과 인류의 관계를 상기시키는 그의 이번 작업은 짧은 문구로 많은 질문을 던지는 한 편의 시처럼 다가온다. 미국에서 가장 인구 많은 도시, 뉴욕에 의미심장한 두 점의 벽화를 남긴 페야크는 자연의 중요성을 알면서도 쉽게 지나치는 현대인에게 고압적이지 않은 태도로 경종을 울린다. 직접 감상해보자.

Pejac 공식 웹사이트 

Roy DeCarava가 포착한 할렘의 일상

로이 데카라바(Roy DeCarava)는 뉴욕 할렘 태생의 포토그래퍼다. 본래 회화와 판화를 공부한 그는 흑인의 삶을 다룬 미술작품을 그려왔지만, 40년대 후반과 50년대 초반 사이 사진예술에 매료되어 전향한다. 이후 육십 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할렘의 일상을 작품화했고, 특히 60년대 흑인이 주도한 인권운동 현장을 사진으로 담아 이름을 알렸다. 데카라바는 당시 사회에 만연한 정치성 짙은 다큐멘터리 사진을 탈피해 개인의 창조적 표현과 주관적 통찰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했다.

그러다 보니 동일한 피사체라 할지라도 감상자에 따라 개별의 작품은 상이하게 비친다. 그는 인상주의 화풍을 염두에 두기라도 한 듯 자연광이 작품에 미치는 영향이 곧 창작으로 이어진다 믿었다. 초점이 나간 듯한 역동적인 모습의 피사체, 강렬한 빛으로 형체를 알아보기 힘든 사진이 그 증거. 당시 판을 쥐고 있던 대다수의 백인 사진작가 무리는 데카라바의 작품을 보고 억압받은 흑인의 거창한 자기표출 행위라고 비아냥거렸다. 사회 운동을 선동하고 편협한 시각으로 사회상을 그려낸 그의 태도를 헐뜯은 것이다. 그러나 데카라바는 이에 굴복하지 않고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주류층의 억압과 폭력을 예술로 정당하게 저항했다.

50년대 중반과 60년대 초반까지 할렘의 모습과 그 주변에 살던 평범한 중하층민의 하루를 엿볼 수 있는 ‘The Sound I Saw’는 그의 걸작이다. 상처받은 삶의 굴레에서 벗어나려고 부단히도 애썼던 그의 시선은 순수하게 느껴진다. 아낙네와 아이들, 그들이 사는 아파트. 창문을 통해 보이는 도시의 풍경과 행인. 발췌한 사진 일부를 하단에서 감상해보자.

Roy DeCarava 공식 웹사이트

뉴욕에서 ‘KPOP’이라는 제목의 뮤지컬이 열리다

‘한류’라는 말의 속성을 가장 잘 포함하는 콘텐츠라면 역시 케이팝(K-Pop)일 듯하다. 프랑스나 칠레, 일본 등지에서는 실제로 케이팝 관련 행사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으며, 해외 케이팝 소비층 또한 늘어나는 추세다. 속단하긴 이르고 그 내막 역시 존재할 수도 있지만,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즈 수상 또한 케이팝 흥행의 증거. 이러한 상황에서 주목할 만한 뮤지컬이 뉴욕에서 열렸다. 뮤지컬의 제목은 바로 ‘KPOP’.

이 뮤지컬은 케이팝의 업적을 기리는 신물 나는 콘텐츠는 아니다. 사실상 미국, 뉴욕에서 수용하는 케이팝은 싸이(PSY)의 “강남스타일”로 대변되는 경우가 잦다. 높은 옥타브의 랩과 테크노, 빅 비트에서 영향받은 사운드 그리고 팝의 요소가 짙은 훅이 그들이 느끼는 케이팝이다. 이에 관하여 뮤지컬 ‘KPOP’의 작가, 제이슨 킴(Jason Kim)은 ‘케이팝을 향한 미국인들의 인식을 바꾸고 싶다’라며 제작 의도를 밝혔다.

‘KPOP’은 케이팝 아이돌이 훈련받고 하나의 그룹으로 만들어지는 과정을 뮤지컬로 다룬다. 아이돌이 탄생하는 과정을 뮤지컬로 선보임으로써 미국 대중에게 케이팝 산업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게 하고, 케이팝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것. 한국에서도 비슷한 시도가 있었다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드는데 만약, 당신이 케이팝에 관심 있거나 해외에서 인식하는 케이팝 산업이 어떤 방식인지 궁금하다면 관련 자료를 찾아보자. 만약 가능하다면, 뉴욕에서 직접 관람하는 것도 좋겠다.

뮤지컬 KPOP 공식 웹사이트

작업 능률을 높이는 뉴욕의 소음, ‘Sounds of New York’

미국의 주요 지역을 대상으로, 적절한 사무 공간을 찾는 고객과 작업장을 이어주는 플랫폼, 브리더(Breather)의 재미있는 프로젝트 ‘Sounds of New York’은 뉴요커들에게 익숙한 거리 곳곳의 기분 좋은 소음을 채집해서 들려준다. 거대한 땅, 미국 안에서도 쾌적하고 용도에 맞는 적절한 공간을 속속들이 꿰고 있는 만큼 회사의 능력을 십분 발휘해 아이디어를 구현한 셈.

적절한 소음은 업무의 능률을 높인다고 했다. 자신이 사는 도시에서 발생하는 거리의 소음은 그들에게 마치 자연의 소리나 다름없는 걸까. 차이나타운(China Town), 첼시(Chelsea), 할렘(Harlem), 소호(Soho)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대도시 뉴욕 구석구석의 소리는 바다 건너 다른 언어를 쓰는 이들에게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왠지 사람들의 대화는 영화의 한 장면처럼 느껴지기도. 굳이 뉴욕에 있지 않더라도 ‘Sounds of New York’은 당신의 사무실에서 편안하게 들을 수 있다. 직접 확인해보자.

Sounds of New York

뉴욕 신예 뮤지션 Kidepo의 산뜻한 아프리카 리듬, “Ramada”

자신의 데뷔 EP [Reunion]을 준비 중인 브루클린 기반 뮤지션, 키데포(Kidepo)가 최근 싱글 “Ramada”를 선 공개했다. 그는 이 곡을 런던, 우간다 그리고 필라델피아를 오가면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본인의 정체성을 탐구한 음악이라고 설명한다. 아프리카를 연상시키는 불규칙한 리듬, 이에 덧입혀진 다채로운 악기가 배경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고, 산뜻한 숨결처럼 불어오는 보컬이 비로소 하나의 곡을 완성한다. 지난 싱글 “Water”에 이어 자아를 드러내는 미끈한 아트워크도 감상 포인트. 직접 만끽해보자.

Kidepo 공식 사운드클라우드 계정

https://soundcloud.com/kidepomusic/ramada-3

Follow This! 뉴욕에서 시체로 발견된 드래곤볼 야무차, @yamchaisdead

오늘 소개할 @yamchaisdead는 뉴욕 곳곳에서 촬영한 죽은 야무차 피규어 사진만을 주구장창 올려대는 계정이다. 한국 대중에게는 번역판의 ‘야무치’라는 이름으로 더 익숙할 야무차는 사실, 드래곤볼에서 그렇게 비중 있는 캐릭터는 아니었다. 아마 웬만한 매니아가 아니고선 부르마가 베지터를 만나기 전 사귀었던 남자친구라는 정도만 기억할 것. 우스꽝스럽게도 이제 사람들은 재배맨의 자폭 공격에 죽임을 당한 모습을 야무차를 대표하는 장면으로 회자하곤 한다.

@yamchaisdead는 퀸스 브리지를 비롯해 브루클린 근교의 지하철역, 건물 옥상, 집, 만화방, 길바닥 방방곡곡을 배경으로 반드시 죽은 야무차 피규어를 피사체로 하는 사진만을 업로드한다. 마트 진열대, 햄버거 메뉴판, 고급 스포츠카 위 등 여기저기 누워있는 야무차의 모습이 실소를 자아내는데, 단순히 코믹한 모습에서 이 계정의 매력이 끝나는 게 아니다. 그것은 바로 그의 죽음을 아름답게 승화하는 배경, 이 계정은 거대한 도시 뉴욕의 구석구석을 들여다보는 재미가 있다. 현지인이 아닌 이상 실제로 뉴욕에 가게 된다 한들 아무래도 방문할 만한 스팟은 한정적이게 마련. 별생각 없이 인스타 눈팅만으로 뉴요커가 된 듯한 착각에 빠져 보자.

@yamchaisdead 계정 바로가기

90년대 뉴욕 힙합 신을 재현해내다, “The Breaks”

미국 동부 힙합의 살아있는 거장, DJ 프리미어(DJ Premier)가 음악 감독을 맡은 미국 드라마 “The Breaks”가 ‘VH1’을 통해 지난 2월 20일, 첫 방을 마쳤다. 작년 영화로 처음 대중에게 선보인 “The Breaks”는 1990년대 초반 뉴욕을 중심으로 싹트기 시작한 힙합 비즈니스를 다룬다. 당시 주류였던 팝 뮤직에서 탈피해 힙합 신(Scene)에서 힙합을 꿈꾸고, 힙합 비즈니스에 몸담기 시작하는 세 친구에 관한 이야기다.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1990년대 뉴욕 힙합이야말로 ‘골든 에라’라고 굳게 믿고 있겠지만, 힙합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포용하기에는 당시 주류 음악계의 거부감이 컸다. “The Breaks”는 그때 신을 둘러싼 현실적인 제약을 사실적으로 묘사함과 동시에 힙합을 향한 주인공의 뜨거운 열정을 따라간다.

이번 시리즈에서 DJ 프리미어는 영화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음악을 준비했다. 드라마 속 흘러나오는 그의 플레이리스트를 주의 깊게 들어보자. 또한, 작년 영화 캐스팅의 깜짝 주인공이었던 우탱 클랜(Wu Tang Clan)의 메쏘드 맨(Method Man)이 드라마에도 참여했다고 하니 힙합 덕후들에게는 눈과 귀가 즐거운 최고의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VH1 공식 웹사이트

가장 섹시한 범죄자 Jeremy Meeks, 드디어 런웨이에 서다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범죄자 제레미 믹스(Jeremy Meeks)가 지난 뉴욕 패션위크 기간에 열린 필립 플레인 쇼에서 멋진 신고식을 마쳤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머그샷으로 복역 중 모델 에이전시와 계약한 그는 출소한 뒤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행복에 겨운 사진을 올리며 두번째 삶을 만끽해왔다. 런웨이에 서기까지 약 1년, 제레미 믹스는 이제 과거를 청산하고 완전한 모델이 된 것 같다.

전 보그 파리 편집장 카린 로이펠트(Carine Roitfeld)와 사이좋게 찍은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올리기도 한 그는 우연히 걷게 된 모델의 길을 무척 사랑하는 듯하다. 향후 그가 패션 업계에서 얼마나 명성을 떨칠지도 기대되는바. 일단 제레미 믹스의 완벽한 몸매를 감상해보자.

Jeremy Meeks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