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선활동을 위한 Nan Goldin의 한정판 서명 매거진

2003년 뉴욕타임스(New York Times)지에서 다시는 등장하지 않을 새로운 예술의 장르를 개척했다는 평을 받은 낸 골딘(Nan Goldin), 그녀는 사회에서 외면받고, 소외된 약자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조명한 작가였다. 1970~80년대 서브컬처의 상징과도 같은 그녀가 흑인 인권 보장에 힘을 보태기 위해 기부를 목적으로 잡지와 사진을 판매한다.

그녀의 사진 및 서적은 이베이(ebay)와 같은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한화 100만 원을 호가, 슈프림과 협업한 티셔츠와 스케이트보드 역시 두말할 것 없이 높은 리셀가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에 판매되는 잡지는 드물게 그녀의 인터뷰를 수록했으며, 영화와 문학에 대한 그녀의 태도가 드러나는 사진 셀렉션, 한정판 프린트 “Self-portrait in blue dress, New York City, 1985” 및 친필 사인까지 포함하고 있어 소장 가치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6월 25일까지, 단 9일에 걸쳐 판매되는 한정 세트는 1인당 3개까지 구매할 수 있다. 판매 수익금은 뉴욕의 사회봉사단체 ‘VOCAL-NY’, 낸 골딘이 주최한 마약 중독 방지 단체 ‘P.A.I.N’ 및 ‘Apropure’에 기부될 예정이라고 한다.

그녀가 소외된 성소수자의 문화에 편견 없는 시선을 건넨 것은 단지 그들의 삶에 호기심을 품어서가 아니라 그들의 일상과 그리 다르지 않았던 자신의 삶을 기록하기 위함이었다. 때로는 누구나 약자가 되기도 하는 현대 사회의 일부분으로서 권리보장을 위한 자기표현이 중요해진 시기인만큼 작품 구매를 통해 모두가 존중받는 사회를 지지해보는 것은 어떨까.

Nan Goldin 인스타그램 계정
한정판 매거진 구매처


이미지 출처 | Nan Goldin Studio

RECOMMEND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