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그래퍼 Bishin Jumonji, 방황하는 청춘을 담은 사진집 ‘Fujisaki’ 출간 예고

사진의 다양한 장르를 고루 섭렵하며 확고한 작품 세계를 구축한 현대 사진계의 거장, 비신 쥬몬지(Bishin Jumonji). 그의 새로운 사진집 ‘Fujisaki’가 다가오는 8월 28일, 도쿄의 슈퍼라보(Superlabo) 출판사를 통해 출간된다.

새 사진집은 제목 그대로, 후지사키 마사키(Masaki Fujisaki)라는 이름의 사내를 조명한다. 근사한 오토바이와 뒤로 넘긴 장발, 그리고 표정을 통해 여과 없이 드러내는 감정은 관객을 단번에 사로잡는 개성을 표출한다. 본 사진집이 196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촬영한 본인의 첫 작품이라고 밝힌 작가는 소개 글을 통해 후지사키와 보낸 젊은 지난날을 추억에 잠긴 듯한 문체로 돌아본다. 아래는 작가가 직접 작성한 소개 글 전문이다.

‘Fujisaki’에 담긴 사진은 내가 전문 포토그래퍼가 되기 이전인 1960년대 후반부터 1970년대 초반까지의 사진이다. 사실상 내 첫 작품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사진의 주인공인 마사키 후지사키는 내가 요코하마의 가나가와 공업 고등학교에 다니던 시절에 처음 만났다. 당시 그는 15살이었고 나는 16살이었다. 비록 지금으로부터 약 57년 전의 일이지만, 지금도 그 순간을 꽤 생생하게 떠올릴 수 있다. 긴 머리와 검은 가죽 바지 그리고 부츠 차림의 그는 독한 헤어 왁스 냄새를 풍기고 다녔다. 그리고 당시에는 흔히 보기 힘들었던 버튼-다운 셔츠를 입고 다녔던 것으로 기억한다.

점점 가까워지며 우리는 서로 꽤 잘 어울린다는 것을 깨달았고, 거의 매일 같이 이곳저곳을 쏘다녔다. 당시에 유행이었던 모던 재즈를 듣기 위해 요코하마 노게 지역의 재즈 카페 치구사(Chigusa)를 들락거리며 오넷 콜맨(Ornette Coleman), 존 콜트레인(John Coltrane), 에릭 돌피(Eric Dolphy) 등의 레코드를 신청했고, 케넷 앵거(Kenneth Anger)의 영화 “스콜피오 라이징(Scorpio Rising)”을 보고 흥분해 윌리엄 버로우(William Burrows), 앨런 긴스버그(Allen Ginsberg), 잭 케루악(Jack Kerouac)의 뒤를 따라 비트닉(Beatnik)의 삶을 흉내 내기도 했다. 같이 위스키도 굉장히 자주 마셨다. 후지사키는 또 나를 부토 댄스(Butoh Dance)의 창시자 중 한 명인 카즈오 오노(Kazuo Ohno)에게 소개해주기도 했는데, 당시는 로큰롤과 펑크가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기 전이었다.

되돌아보자면, 당시의 나는 미래에 대한 계획이 전무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꽤 거만하고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가득 차 있었던 것 같다. 그 자신감이 어디서 나온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그저 남들과 다른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던 것 같다.

운좋게 20살에 포토그래퍼의 길을 걷게 되면서, 나는 후지사키의 사진을 찍어 기록을 남기기로 했다. 하루는 내 커스텀 바이크 ‘도하츠 런펫(Tohatsu Runpet)’을 타고 도쿄만의 해안에 있는 간척지 유메노시마(Yumenoshima)에 갔다. 길게 뻗은 도로를 미친 듯이 달린 우리는 결국 바이크를 고장 냈고, 고장 난 바이크의 가스탱크에 불을 붙였다.

야만스럽게 웃는 후지사키의 얼굴은 내 즐거움과 흥분의 증거이기도 하다. 뷰파인더 너머 들리는 그의 목소리는 나의 고함이며, 그를 찍는 행위는 나 자신을 바라보는 일이었다.

8월 28일 출간되는 본 사진집은 현재 슈퍼라보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사전 예약 가능하며, 사전 예약자들에 한해 작가 서명본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자.

Bishin Jumonji 공식 웹사이트
Superlabo 공식 웹사이트


이미지 출처 | Superla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