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 Kahlo의 목소리로 추정되는 녹음테이프가 발견되었다

멕시코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여류 화가 프리다 칼로(Frida Kahlo). 자신에게 닥친 모든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화려한 예술로 승화해내며 페미니즘의 아이콘이 되기도 한 그녀의 육성으로 추정되는 녹음테이프가 최초로 발견되었다.

멕시코 문화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2일 (현지 시각) 1950년대에 활동한 극작가이자 라디오 진행자 알바로 갈베스 이 푸엔토스(Álvaro Gálvez y Fuentes)의 아카이브에서 그녀의 목소리로 추정되는 파일을 발견했는데, 지금까지 프리다 칼로의 목소리를 녹음한 자료는 전해진 것이 없었기에 이는 더욱 큰 가치를 지닌다고 전했다.

1990년대에 진행된 라디오 쇼 “엘 바칠리에(El Bachiller)”의 한 에피소드 속 여성의 목소리는 프리다 칼로의 남편 디에고 리베라(Diego Rivera)의 화가 생활 50주년을 기념하는 글을 낭독하며, 그를 “친근한 얼굴과 슬픈 눈빛을 가진 거대하고 엄청난 아이”라고 묘사한다. 멕시코 문화부 측은 이 자료가 1953년부터 프리다 칼로가 세상을 떠난 1954년 사이에 녹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국은 현재 전문가들이 이 음성이 실제 프리다 칼로의 목소리가 맞는지 확인 중이라고 전했으며, 그녀의 목소리가 맞을 경우 약 1,300개에 달하는 “엘 바칠리에”의 테이프 중 더 많은 자료를 찾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다행히 이번에 공개된 자료는 사운드 클라우드를 통해 일부 공개되어 우리 역시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아직 전문가들의 분석 결과가 발표되진 않았지만, 하단의 링크를 통해 녹음본을 들어보며 각자가 상상하던 그녀의 모습과 어우러지는지 한 번 확인해보자.

Frida Kahlo 공식 웹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