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Orange]와 [Blonde] 중 최애 앨범을 밝힌 Frank Ocean의 어머니

과거 한 인터뷰에서 피부 관리 방법을 묻는 질문에 나이트 스킨 케어의 중요성을 역설한 프랭크 오션(Frank Ocean). 인터뷰가 발행된 이후 그의 어머니가 “자외선 차단제를 이야기하는 걸 깜빡했잖니”라고 지적하는 내용의 DM이 공개되어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는데, 최근 그녀가 아들의 작품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앨범과 곡에 대해 밝혀 또 한 번 이슈가 되고 있다.

해외 매체 콤플렉스(Complex)에 따르면, 프랭크 오션의 어머니 카토냐 브로 라일리(Katonya Breaux Riley)는 최근 스킨 케어 브랜드 MÜD의 인스타그램(Instagram) 라이브에 등장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AJ 아대(AJ Addae)로부터 “[Blonde]와 [Channel Orange] 중 어떤 앨범을 더 좋아하는가”라는 질문을 받자 그녀는 “그야 [Blonde]지. 아니, 잠깐만. 둘 다 너무 좋기 때문에 하나만 고르기가 너무 어려워”라며 선택하기 주저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나는 역시 [Blonde]가 더 좋은 것 같아. “Pink+White”가 너무 좋거든”이라고 대답했다.

인터뷰어가 “왜 [Blonde]냐?”라며 재차 묻자 그녀는 “Pink + White”를 워낙 좋아해. 비욘세(Beyoncé)가 참여한 곡이잖아. “Nights”도 좋고 “White Ferrari”도 완전 최고야”라고 말하며 [Blonde]의 수록곡 중 자신이 즐겨 듣는 곡들을 언급했다.

그동안 프랭크 오션의 아티스트 활동을 이해하고 응원하는 자세를 보여 왔던 그녀이기 때문에, 다른 팬들만큼이나 아들의 곡을 즐겨 듣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AJ 아대는 이날 카토냐와 주고받은 이야기 전문을 그녀의 뉴스레터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밝혔으니, 관심 있는 이들은 하단의 링크를 통해 뉴스레터를 구독하도록 하자.

Frank Ocean 인스타그램 계정
AJ Addae 뉴스레터 구독 링크
FNMNL 원문 보러가기


편집 │ 김홍식
이미지 출처 │ FNMNL

FNMNL
어떠한 문화적인 움직임의 원인이 되는 사건이나 인물을 조명하는 일본의 웹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