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노이즈 캔슬링 무선 헤드폰 ‘에어팟 맥스’ 발표

애플이 무선 이어폰 ‘에어팟’에 이은 무선 헤드폰인 에어팟 맥스(AirPods Max)를 8일(미국 현지시간) 발표했다.

에어팟 맥스는 40mm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기반으로 작동하는 블루투스 방식 무선 헤드폰으로 지난 해 출시된 에어팟 프로에 내장된 각종 음향 기술을 그대로 적용했다. 애플은 풍부한 베이스, 정확한 중음, 선명하고 깔끔한 고음이 돋보인다며 “초당 90억회 연산이 가능한 H1칩의 10개 오디오 코어를 활용한 컴퓨테이셔널 오디오(컴퓨터 연산을 이용한 음향 제어)는 적응형 이퀄라이저(EQ),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주변음 허용 모드, 공간 음향 등 획기적 청음 경험을 가능하게 한다”라고 밝혔다.

노이즈 캔슬링과 입체 음향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미 에어팟 시리즈를 통해 성능이 입증된 주변 소음 차단(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그대로 가져왔다. 공간 음향은 여러 방향에서 소리가 나오는 것처럼 음향을 배치하고 이를 머리 위치 추적기능과 결합해 영화관처럼 입체감 넘치는 음향 체험을 하도록 해주는 기능이다. 실제는 2개 이어컵에서 소리가 나오는 스테레오 시스템이지만 사방에서 소리가 나는 것처럼 들리게 하는 5.1 채널이나 7.1 채널, 돌비애트모스로 녹화된 콘텐츠는 입체감 있는 음향 체험을 할 수 있다. 배터리 성능은 노이즈 캔슬링·공간 음향을 활성화한 상태에서 최대 20시간까지 쓸 수 있다.

AirPods Max

애플 측은 “에어팟 맥스를 통해 에어팟의 매혹적 경험을 오버이어 디자인에 적용했다”라며 “강력한 H1 칩, 첨단 소프트웨어와 조합된 맞춤형 어쿠스틱 디자인은 컴퓨테이셔널 오디오를 통해 최적의 청음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은 71만 9천 원으로 색상은 그레이·실버·스카이블루·그린·핑크 등 다섯 가지를 제공하지만 아쉽게도 한국은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았다.

Apple AirPods Max 한국 웹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