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이 iPhone을 USB-C 단자로 바꾸기 위한 테스트에 들어가다

애플(Apple)이 자사의 모바일 기기 아이폰(iPhone)의 충전 단자를 USB-C 단자 규격에 맞추기 위해 테스트 중이라고 미디어 매체 블룸버그(Bloomberg)가 보도했다. 하지만 애플은 아직 라이트닝(Lightning) 단자를 USB-C 규격으로 바꾸는 데 2023년까지 계획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으로 애플이 아이폰을 USB-C 단자 규격으로 바꾸려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은 애플 관련 루머를 다루는 분석가 밍치 쿠오(Ming-Chi Kuo)였는데, 그는 2023년에 출시될 아이폰 15 모델에 USB-C 단자가 라이트닝 단자 대신 채택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관련 루머가 사실임을 주장했다. 특히 아이패드(iPad) 라인업에서 USB-C 단자가 쓰이면서 애플이 아이폰 충전 단자 규격을 교체하는 움직임에 대한 루머는 지속적으로 나오는 중이다.

작년 유럽 연합에서는 모든 모바일 기기 충전방식을 USB-C 단자로 통일하는 법안을 추진했고 아이폰에 라이트닝 단자를 사용하는 애플은 이에 반발하기도 했다. 법률적으로 USB-C의 사용이 불가피한 상황이 만들어지고 사용자들의 요구 또한 높아지고 있는 와중에 애플이 과연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Apple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이미지 출처 | MacRum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