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UFO 전담 연구팀 발족 소식을 알리다

지난 달 미확인 비행물체(UFO)에 관한 공개 청문회를 진행한 미국 항공우주국(NASA). 당시 미국의 정부 관리들은 “UFO들이 전반적인 안보와 비행 안전에 잠재적인 위험을 가져올 수 있는 만큼 그 기원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는데, 지난 9일(현지 시간), 드디어 NASA가 UFO 전담 연구팀을 발족하여 관련 연구를 본격화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NASA는 청문회 이후 UFO 대신 UAP(미확인비행현상, Unidentified Aerial Phenomena)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이 같은 명칭 변화는 UAP의 기원이 외계인 뿐 아니라 자연 현상 등일 가능성도 열어두겠다는 의미이며, 다양한 가능성에 선입견 없이 접근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에 신설된 전담 연구팀은 미국 사이언스 재단의 천체 물리학자인 데이비드 스펠겔(David Spergel)가 이끌게 될 예정이며, 올해 후반부에 연구를 시작해 약 9개월간 진행할 예정이다. 그는 우선 첫 번째 과제로 강력한 데이터 세트를 수집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민간인, 정부, 비영리 단체, 그리고 기업의 데이터가 존재하는지, 그 외에 무엇을 수집해야 하는지, 가장 잘 분석할 수 있는 방법을 식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NASA의 부국장인 토마스 주부첸(Thomas Zurbuchen)은 이번 연구에 대해 “과학적 탐구 수단은 강력하며, 이 분야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믿는다. 우리는 지구에서 우주를 관찰하는 광범위한 분야의 접근법을 보유하고 있으며, UAP에 대한 이해를 증진할 수 있는 도구와 연구팀을 가지고 있다.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과학의 정의이며, 우리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NASA 공식 웹사이트


이미지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