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의 새로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STADIA’

과거와 달리 현재 우리는 다양한 방식으로 온갖 게임을 접하고 있다. 기존에 PC, 콘솔에서 모바일 기기나 VR과 같은 새로운 플랫폼으로 게임의 영역은 확장되었다. 하지만 ‘게임은 장비빨’이라는 말이 나올 만큼 갈수록 고사양의 스펙이 필요한 것도 사실. 풀옵션은 눈물을 머금고 포기하던 이들에게 구글(Google)이 스펙이 필요 없는 게임 서비스를 발표했다. 구글의 ‘스타디아(STADIA)’는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기기의 사양과 관계없이 FHD 60프레임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3월 20일 ‘GDC(Game Developers Conference) 2019’에서 발표한 스타디아 서비스는 사용자가 게임을 조작하면 그 정보를 바탕으로 서버에서 게임의 조작, 계산 등을 처리한 뒤 결과를 스트리밍으로 사용자가 볼 수 있게 해준다. 스트리밍 서비스지만 지연 시간을 최소화하여 사용자가 실제 게임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준다는 것이 이 서비스의 핵심이다. 또한 서버에서 모든 것이 이루어지기에 사용자는 게임을 저장할 필요도 없고 고사양의 기기도 불필요하다.

이 서비스는 ‘크롬 웹브라우저’와 ‘유튜브’의 기능 위에서 실행된다. 실제로 시연 영상에서 유튜브로 ‘어쌔신 크리드:오디세이’를 시청하다 버튼 하나를 눌러 바로 게임으로 전환하는 진풍경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방식은 추후 사람들이 유튜브로 게임 영상을 보다가 손쉽게 해당 게임을 직접 플레이할 수 있게 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 2019년 말에 공식 서비스되는 스타디아가 게임계의 넷플릭스가 될 수 있을지 주목해보자.

Google STADIA 공식 개발자 웹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