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E, 지드래곤과 함께 PARA-NOISE 농구 코트 기증

한해의 마지막을 앞둔 지금, 마치 버저비터와 같이 등장해 스니커 신(Scene)을 가장 뜨겁게 불태우고 있는 스니커 나이키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Nike Air Force 1 PARA-NOISE). 가수이자 전 세계적인 패션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지드래곤(G Dragon)과 나이키를 대표하는 스니커 에어 포스 1의 만남은 폭발적인 시너지 효과를 낳으며 스니커 마켓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나이키와 지드래곤은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 출시를 기념함과 동시에 스포츠와 음악, 패션 스트리트 컬처 등의 문화를 즐기는 모든 커뮤니티가 그들의 영감을 펼칠 수 있도록 올림픽 공원 내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의 아트워크로 채워진 농구 코트를 기증했다. 

지난 23일 나이키는 지드래곤과 함께 진행된 기증식을 통해 기존 아스팔트 위 농구 골대만 놓여있는 경기장에 파라-노이즈 속 아트워크를 적용한 국내 최초의 아트 코트를 커뮤니티에 기부했다. 새로운 농구 코트는 스포츠 환경을 개선하고자 하는 취지 뿐만 아니라 스포츠와 문화를 즐기는 모든 커뮤니티에 변화를 일깨우고 그들만의 새로운 영감을 펼쳐나가고자 하는 희망을 함께 담았다. 

이번 활동은 지드래곤과 나이키의 협업의 중심이 된 ‘나이키 에어 포스 1’의 상징적인 의미를 다시 한번 기념하기 위한 움직임으로도 볼 수 있다. ‘나이키 에어 포스 1’은 1982년 농구 코트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현재는 예술, 음악, 디자인 그리고 거리 문화까지 아우르며 다양한 분야 속 영감의 원천이 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지드래곤이 새로운 스타일의 에어 포스 1을 제시해 변화의 힘을 상징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코트의 가장 중심이 되는 센터 서클에는 평화를 상징하는 ‘데이지꽃’이 크게 자리를 잡았고, 사이드 라인에는 ‘THE FLOWER IS THE YOUTH OF LIFE’라는 문구와 함께 지드래곤이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 속에 담아낸 아트워크를 고스란히 적용했다. 또한, 골대 백보드 부분에는 나이키의 ‘JUST DO IT’ 슬로건을 한글로 바꾼 ‘그냥 해’를 반영해 코트 안에 더욱 강렬한 에너지까지 더했다.

지드래곤은 이번 파라-노이즈 농구 코트 기증을 통해 “스포츠와 문화를 즐기는 모든 이들이 이 코트를 통해 자신감을 얻어 자신의 역량을 더욱 극대화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그들만의 문화와 에너지가 더욱 널리 공유되고 존중되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이번 활동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Nike 공식 웹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