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부작에 걸쳐 공개되는 나이키 다큐멘터리, “The Story of Dunk”

1985년 마이클 조던(Michael Jordan)이 NBA 올스타전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이후 농구의 인기는 전 세계적으로 하루가 멀다 하고 치솟았다. 그 해는 당시 막 10주년을 맞은 나이키(Nike)가 전력하던 마케팅 방향에도 중요한 전환점이 되는데, 그 황금 같은 타이밍에 탄생한 나이키 덩크(Dunk)는 농구 선수의 능력을 최대치로 발휘할 수 있도록 제작되어 3년 앞서 공개된 에어 포스 1보다 큰 호응을 얻는다. 이후 덩크는 대학 주요 농구팀에게서 영감 받은 12종의 컬러웨이로 출시되는 등 농구와 인접한 캠페인을 펼치며 사방으로 뻗어나간다. 봉합을 달리한 디자인은 패션계로 도약했으며, 측면을 잘 지지하는 인솔과 쿠션감 좋은 미드솔은 스케이트보드 커뮤니티까지 장악한다.

나이키가 6부작에 걸쳐 다큐멘터리 ‘The Story of Dunk’를 통해 덩크의 역사를 파헤친다. 공개된 다큐멘터리의 첫 번째 이야기에는 스쿱 잭슨(Scoop Jackson), 제프 스테이플(Jeff Staple), 크리스 깁스(Chris Gibbs) 등이 등장해 그 탄생 전후로 덩크가 겪은 연대기를 들려준다. 장장 30여 년을 겪으며 나이키에서 빼놓을 수 없는 스니커로 자리매김한 덩크는 올해 들어 화려한 협업 제품군을 선보이며 다시금 강한 스포트라이트를 쬐고 있다. 이에 나이키가 자사의 유산, 덩크의 역사와 가치 또한 직접 조명하고자 나섰으니, 놓치지 말고 확인해보자.

SNKR 공식 웹사이트


이미지 출처 | N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