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 한국인 차별을 드러낸 Nike Japan 유튜브 광고 논란

최근 세계적인 스포츠웨어 브랜드 나이키(Nike)의 유튜브 광고가 일본에서 큰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27일(현지 시각), 나이키 재팬 공식 유튜브에서 공개된 “계속 움직인다. 자신을. 미래를. 미래는 기다려 주지 않는다(動かしつづける。自分を。未来を。The Future Isn’t Waiting)”라는 제목의 해당 영상이 재일 한국인 등 일본 내 소수 집단에 대한 차별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공개된 영상에는 재일 한국인과 흑인계 혼혈 등 10대 여자 주인공들이 차별을 극복하고 스포츠를 통해 자신의 미래를 개척해나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에 출연한 프로 테니스 선수 오사카 나오미(Osaka Naomi)와 전 일본 여자 축구 대표 나가사토 유키(Nagasato Yuki)는 실제로 오랜 기간 국적 논란을 겪어왔던 스포츠 스타들이며, 나이키 재팬은 이들의 모습을 통해 “어떠한 차별도 우리를 막을 수 없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닷새 만에 900만 조회 수를 넘어섰지만, 정작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해당 광고의 댓글란과 SNS에는 “나이키가 일본을 차별 사회로 묘사하고 있다”, “나이키는 반일 기업이다”, “대립을 부추기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인권을 다룬 광고 영상을 만든 나이키가 정작 위구르인들의 인권을 무시하는 이중적인 태도에 분노를 느낀다” 등의 반응들이 눈에 띄며, 이에 대한 해외 네티즌들의 반박도 속속들이 달리고 있다.

그동안 사회적 변화를 위해 앞장서 온 나이키가 이번 논란에 어떻게 대응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아직 해당 영상을 확인하지 못했다면, 위에 첨부된 영상을 직접 확인해보자.

Nike 공식 웹사이트


이미지 출처 |  Nike Ja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