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lenciaga, 세상에서 가장 비싼 쓰레기 봉투를 내놓다

발렌시아가(Balenciaga)가 지난 3월, 2022 겨울 컬렉션에서 공개한 쓰레기 봉투 모양의 가방 ‘트래시 파우치(Trash Pouch)’를 공식 출시했다. 이 쇼는 마치 스노우볼처럼 인공 눈보라가 내리는 실내 쇼장에서 모델의 워킹을 360°의 뷰로 보여주어 파리 패션위크에서 큰 화제가 됐다.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뎀나 바잘리아(Demna Gvasalia)는 조지아 출신으로서 1993년 조지아 내전으로 인해 아동 난민이 됐다.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2022 겨울 컬렉션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를 낭송하고, 모든 게스트의 좌석에 우크라이나 국기의 색깔로 커스텀한 티셔츠를 걸쳐두기도.

컬렉션 중 플라스틱 쓰레기 봉투를 닮은 트래시 파우치는 가방 입구에 드로우스트링(drawstring)이 달려있으며 송아지 가죽으로 만들어졌다. 발렌시아가의 로고가 앞면에 희미하게 새겨져 있다. 가격은 1,790달러(한화 약 232만원)이며 컬러는 블랙, 화이트&레드, 블루&블랙, 옐로&블랙의 총 4가지.

그는 ‘WWD’와의 인터뷰에서 “세상에서 가장 비싼 쓰레기 봉투 가방을 만들 기회를 놓칠 수는 없었죠. 누군들 패션 스캔들을 사랑하지 않겠어요?”라고 밝혔다. 트위터(Twitter)에서 벌써부터 설왕설래를 일으키고 있는 트래시 파우치는 뎀나의 뜻대로 패션 스캔들이 될 것만은 분명하다.

Balenciaga 공식 웹사이트


이미지 출처 │ Balenciaga

RECOMMENDED POST

2022.08.06

Heritage Floss 이윤호

번거롭더라도 원단부터 디자인까지, 모든 것을 도맡아서 의류를 제작하는 헤리티지 플로스(Heritage Floss)의 디렉터, 이윤호와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