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e와 Michael Jordan의 스폰서십을 다룬 이야기가 영화화된다

지금의 스니커 컬처가 형성되기까지 많은 사건이 있었지만, 그중 가장 상징적인 순간은 1984년 나이키(Nike)와 마이클 조던(Michael Jordan)과의 스폰서십 체결일 것이다. 당시 경쟁사였던 아디다스(adidas)를 제치고 마이클 조던과 다년 계약을 맺은 나이키는 신인이었던 그에게 ‘에어 조던 1(Air Jordan 1)’이라는 시그니처 농구화를 제작해줬으며, 이후 계속되는 후속 모델을 통해 전 세계 수많은 에어 조던 컬렉터를 양성했다.

스니커 마켓 역사를 새롭게 쓴 이 비즈니스의 주역이 나이키의 창립자 필 나이트(Phil Knight)와 스포츠 마케터 소니 바카로(Sonny Vaccaro)로 이들이 마이클 조던을 영입하기 위한 부단한 노력을 다룬 영화가 제작된다. 아마존 스튜디오(Amazon Studio)가 제작, 벤 애플렉(Ben Affleck)이 필 나이트로, 맷 데이먼(Matt Damon)이 소니 바카로 역을 맡은 본 영화는 과거 소규모 스포츠 브랜드였던 나이키가 어떤 방식으로 조던을 나이키로 데려왔는지, 그리고 에어 조던의 탄생에 얽힌 일화를 상세하게 풀어갈 예정이다.

마이클 조던의 팬, 스니커 컬렉터라면 본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감출 수 없을 것. 탁월한 연기력의 두 배우가 이 전설적인 이야기를 어떻게 펼쳐낼지, 추후의 소식을 기다려보자.

Amazon Studio 공식 웹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