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코드 디거들의 새로운 사랑방, MOSAIC 오픈

지난 5월 16일 토요일, 서울 중구에 새로운 레코드숍 모자이크(MOSAIC)가 문을 열었다. 클리크 레코드(Clique Records)와 음반 레이블 대한 일렉트로닉스(Daehan Electronics)의 커티스 캄부(Curtis Cambou)가 운영하는 모자이크는 문을 연 지 얼마 안 되었음에도 이미 레코드 디거(Digger)들의 사랑방이 되었다고. 커티스의 탁월한 바이닐 셀렉션과 별도의 공간에서 판매되는 신선한 민트 차는 음악과 휴식을 찾는 디거들로 아담한 공간을 발 디딜 틈 없게 만든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진 요즘, 공간을 채울 새로운 음악이 필요하다면 모자이크로 발걸음을 옮겨보는 것은 어떨까. 물론 마스크는 필수다.

MOSAIC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이미지 출처 │CLIQUE RECORDS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