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lib이 공개한 새로운 트랙, “Hopprock”

지난주 MF 둠(MF DOOM)의 사망 소식을 듣고 나서 수많은 팬들은 생전에 그와 협업했던 걸출한 뮤지션들을 떠올리며 둠의 죽음을 애도했을 것이다. 어떤 앨범이 가장 먼저 뇌리를 스치는가? 몇 가지 손꼽히는 작업 중에서도 매들립(Madlib)과 함께 완성한 2004년작, [Madvillainy]는 구태여 수식하는 일이 무의미하게 느껴질 정도로 세월이 흐를수록 그 진가를 발하는 앨범이겠다. 그렇다면, MF 둠의 사망 이후 청자들의 시선은 자연스레 [Madvillainy]을 완성한 또 한 명의 레전드, 매들립에게 옮겨갈 것이다. 그는 과연 지금 무엇에 집중하고 있을까? 음악이다. 어떤 음악인가? 힙합이다. 지난 몇 년 간 프레디 깁스(Freddie Gibbs)의 역량을 최대치에 가깝게 끌어낸 두 번의 프로젝트, [Pinata]와 [Bandana]를 지나 다시 영국의 전자음악 프로듀서 포텟(Four Tet)과 함께 프로젝트 [Sound Ancestors]를 완수하기 위해 정력적인 작업을 이어가는 중. 힙합의 역사에 한 획을 그었던 인물 제이딜라(J Dilla) 그리고 MF 둠 모두 매들립의 곁을 떠났지만, 그는 여전히 자신이 할 수 있고 또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다.

매들립의 이름으로 발표되고 포텟이 함께 쓴 트랙, “Hopprock”은 명상에 어울릴 법한 타악기와 물방울 떨어지는 소리로 문을 열지만, 곧 자동 응답기 메시지 샘플에 이어 긴장감 있는 비트로 분위기를 완전히 전환한다. 암울했던 2020년의 끝 그리고 새해가 밝은 동시에 전해진 동료의 비보를 통과하는 사이 매들립은 “Hopprock”으로 자신의 심경을 연주하고 있다. 직접 감상해 보자.  

Madlib Invasion 유튜브 채널

RECOMMEND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