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음악 밴드 사람12사람, 싱글 트랙 “꽃이 지듯 피지”로 돌아오다

유니크한 목소리와 멜로디, 그리고 묵직한 신시사이저 베이스의 앙상블이 일군 전율의 향연으로 2015년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일렉트로닉 음반 부문에 후보로 선정됐던 전자음악 밴드 사람12사람이 오늘 새로운 싱글 트랙 “꽃이 지듯 피지”를 들고 복귀했다. 본래 밴드의 목소리인 지음과 프로듀서 은천의 협업으로 이루어진 밴드였으나 “꽃이 지듯 피지”부터 지음의 싱글 프로젝트로 형태를 전환하여 활동을 이어간다.

약 7년에 가까운 시간을 공백기로 지낸 밴드. 이번 싱글 “꽃이 지듯 피지”는 긴 공백기 동안 지음이 느끼고 성장해 온 것들을 엮어 표현했다. 어쿠스틱 질감으로 산뜻하며 또한 청아한 트로피컬 무드와 시간이 지나도 여전한 지음의 목소리는 따스한 봄 날씨에 적절한 사운드 트랙같다. 곡을 직접 확인하여 밴드의 복귀를 반갑게 맞이하자.

사람12사람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