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od Orange, “Chewing Gum” 뮤직비디오 공개

데브 하인즈(Dev Hynes)는 출중한 플레이어이자 프로듀서, 비주얼 디렉터 역할까지 소화하는 천재로, 우리에게는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라는 예명이 더 친숙한 뮤지션이다. 그의 최근 앨범 [Negro Swan]이 지난 8월 발표되었고, 앨범의 수록곡 “Chewing Gum”의 뮤직비디오가 지난 10월 5일 공개되었다.

블러드 오렌지가 직접 뮤직비디오 디렉터을 자처하고 나선 “Chewing Gum”의 비주얼은 두 개의 신(Scene)이 존재한다. 피처링으로 참여한 에이샙 라키(A$AP Rocky)와 함께 ATV를 타고 황야를 질주하는 한 장면, 또 한 장면은 두 인물이 카메라 앵글을 앞에 두고 해가 뉘엿뉘엿 저무는 황야를 배경으로 펼치는 퍼포먼스.

어느덧 블러드 오렌지라는 예명의 4번째 앨범이 된 [Negro Swan]. 지난 행보와 마찬가지로 이번 앨범의 내용 역시 차별과 억압을 담아냈다고 하지만, 이번 뮤직비디오 “Chewing Gum”에서는 우선 편하게 음악과 비주얼을 즐기면 되겠다.

Dev Hynes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

Blood Orange의 두 뮤직비디오, “Charcoal Baby”와 “Jewelry”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는 ‘신과 구의 조화’라는 뻔한 문장에 새로움을 부여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음악가다. 8~90년대 인디 록, 알앤비에서 받은 영향부터 아프리카 리듬, UK 개러지 등을 잔뜩 섞어내는 그는 자신의 음악에 사회적 맥락을 담아내는 데도 적극적이다. [Cupid Deluxe]에서 LGBT의 시점으로 음반을 만든 점을 예로 들 수 있겠다.

그의 새로운 음반, [Negro Swan]이 8월 24일에 발매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나서 약 일주일 후, 첫 번째 싱글 “Charcoal Baby”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었다. 블러드 오렌지의 인터뷰에 따르면 [Negro Swan]은 흑인, 성 소수자로 살아오면서 느낀 억압과 감정, 경험 그리고 희망을 담아냈다고 한다. “Charcoal Baby” 또한 “No one wants to be the negro swan”이라는 가사를 통해 이러한 주제를 드러낸다.

살짝 튠이 나간 기타, 아날로그 신시사이저 등으로 이루어진 곡과 블러드 오렌지의 보컬은 간결하지만, 공간감을 제공한다. 두 장면을 끊임없이 대비하여 보여주는 뮤직비디오 또한 재밌는 요소. 함께 공개된 “Jewelry”의 뮤직비디오도 감상하며, 그의 새로운 음반을 기다려보자.

Blood Orange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관록의 밴드, Blondie의 새 싱글 “Long Time” 뮤직비디오

1970~80년대 미국 펑크 록, 뉴웨이브의 선구자, 오랜 세월이 지나도 여전히 쿨한 관록의 밴드 블론디(Blondie)가 5월 11일에 발표되는 새 앨범 [Pollinator]에 앞서 싱글 “Long Time”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근래 한국에서 내한 공연을 마친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가 작사에 참여하며 화제를 모은 해당 트랙의 비디오는 클래식한 택시 운전사로 등장하는 데비 해리(Debbie Harry)와 그의 동료들이 맨해튼 다운타운을 무대로 노래한다.

영상의 도입부는 예전 “Heart of Glass”의 뮤직비디오 인트로 파트를 연상시킨다. 그들은 더는 그 시절의 모습으로 남아있지 않은 거리에서 여전히 밤을 수놓는 것이다. 긴 세월을 견뎌낸 밴드에는 말로 표현하기 힘든 아우라가 있다. 아름다운 기타의 선율, 영원한 히로인 데비 해리의 목소리는 그곳에 영원히 머물 것만 같다. 그들이 공전하는 밤의 궤도에 진입해보자.

Blondie 공식 웹사이트

Dev Hynes와 Bryndon Cook의 새 프로젝트, ‘VeilHymn’

20170127_01

지난해 발표한 앨범 [Freetown Sound]로 자신의 정치적인 언어를 경이로운 수준의 결과물로 만들어낸 뮤지션 데브 하인즈(Dev Hynes a.k.a Blood Orange)가 기타리스트 브랜든 쿡(Bryndon Cook)과 프로젝트 그룹 ‘베일힘(VeilHymn)’을 결성한 뒤, 첫 싱글 “Hymn”을 공개했다. 음악적 동료이자 친구로서 이들은 이전 [Freetown Sound] 앨범에서 이미 협업한 바 있으며, 투어를 돌면서 호흡을 맞췄다. 각자 프로덕션과 보컬/랩을 조화롭게 분업한 “Hymn”은 추후 구체적인 방향성이 밝혀질 이 프로젝트의 좋은 샘플이 될 듯하다. 직접 감상해보자.

VeilHymn 공식 사운드클라우드 계정

20/20 Presents BLOOD ORANGE Live in Seoul

20161107_01

공연기획사 20/20 –트웬티 트웬티- 가 11월 24일 영국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의 첫 내한 공연을 무브홀(Muv Hall)에서 열 예정이다. 최근 그는 솔란지 노울스(Solange Knowles)의 앨범 [A Seat At The Table]에 참여하고, 자신의 세 번째 정규 앨범[Freetown Sound]를 선보이며 입지를 한층 단단히 다졌다. 좀처럼 라이브 공연을 하지 않는 그이기에 이번 내한은 더욱 의미가 깊다. 즉 처음이자 마지막 내한 공연이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블러드 오렌지의 음악은 경쾌한 멜로디라인, 리듬과 대비되는 무거운 메시지로 곡을 완성한다. 최근 미국의 정치적, 사회적인 배경에 자리한 어두움을 노래하는 뮤지션으로, 근래 역사적인 앨범을 발표한 디안젤로나 켄드릭 라마도 그 맥락을 같이 한다. 그는 세 번째 앨범에 대해 “이번 앨범의 음악은 광범위하며 또한 정치적이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블러드 오렌지. 그가 누군지 몰라도 씨피카(CIFIKA), 진(JIIN), 신세하 앤 더 타운(Xin Seha the Town)가 게스트 무대에 오른다는 건 분명, 범상치 않은 뮤지션이라는 증명이다. 흔하지 않은 기회, 직접 참여해보자.

20/20 Presents BLOOD ORANGE Live in Seoul 예매처

Sandra Bland를 추모하는 Blood Orange의 싱글, “Sandra’s Smile”

bloodorangesara

뮤지션 데브 하인즈(Dev Hynes)가 그동안 주력해온 솔로 프로젝트, Blood Orange의 이름으로 싱글 “Sandra’s Smile”을 공개했다. 뮤직비디오 디렉팅까지 모두 직접 완성한 그는 곡을 통해 지난여름, 목숨을 잃은 흑인 여성 운동가, 산드라 블랜드-Sandra Bland: 그녀는 교통 검문 과정에서 백인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 하에 구치소에 강제 구금됐다. 구금된 지 3일째,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죽음에 이르는 과정이 석연치 않아 타살 의혹을 불러일으켰다-를 추모했다. 뮤직비디오에는 뉴욕 댄스 크루 Waffle, 흑인 뮤지션 Junglepussy와 Ian Isiah가 참여해 흑인을 위한 Blood Orange의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직접 감상해보자.

Blood Orange 공식 웹사이트

“You’re Not Good Enough”의 멋드러진 빈티지 영상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가 11월 18일에 발매될 자신의 새 앨범 [Cupid Deluxe]의 수록 곡 “You’re Not Good Enough”을 가사 비디오(Lyric video)와 함께 공개했다. Alan Del Rio Ortiz에 의해 제작된 이번 영상은 빈티지한 색감과 함께 그의 발 쪽에 포커스를 맞춘 연출이 어딘지 독특한 매력이 있다. 이 이름은 다재다능한 영국 프로듀서, Dev Hynes의 솔로 프로젝트이며 또 다른 앨범 수록 곡 “Chamakay”가 일전에 공개된 바 있다.

Blood Orange 트위터 계정 : https://twitter.com/devhy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