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ap: Marithé+François Girbaud 팝업 스토어, “Nous somme de retour”

지난 10월 26일 합정에 위치한 편집 스토어 하이츠(Heights.)에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François Girbaud)의 국내 첫 팝업 스토어 “Nous somme de retour.”가 열렸다. 첫 등장부터 그 전성기인 90년대까지 무수한 패션 카테고리 속에서 수많은 흔적을 남긴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특유의 독특한 디자인과 혁신적인 공법으로 당시의 패션 신(Scene)을 선도했다. 올해 국내에서 재개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브랜드의 정체성과 가치관, 그 외 새롭게 전개하는 그들의 프로덕트를 알리기 위해 팝업 스토어를 오픈, 돌아온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의 면면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완성했다.

팝업 스토어 쇼룸은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2019 FW 컬렉션과 팝업을 위해 제작한 유니온 후디가 진열되었으며, 지난 저버 제품을 직접 확인 할 수 있는 빈티지 아카이브 섹션, 그리고 팝업 스토어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미니 진을 읽어볼 수 있는 공간까지 알차게 채워졌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이러한 공간 구성에 더해 저버에 관한 이야기를 더욱 생생하게 들려줄 수 있는 라이브 토크 세션을 준비했다.

토크 세션 1부는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디렉터 배형찬과 함께 미니 진을 제작한 VISLA 매거진의 편집장 권혁인, 패션 에디터 오욱석이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의 히스토리와 미니 진 제작에 관한 에피소드를 풀었다. 이어지는 2부에서는 VISLA 매거진 디렉터 최장민의 진행으로 미니 진에 수록된 인터뷰의 주인공인 안태옥과 메이크원(Make-1), 클럽33(Club33)이 등장해 저버에 관한 추억과 각자의 감상을 풀어냈다.

준비한 토크 세션 이후 에잇볼타운(8balltown)의 DJ 플라스틱 키드(Plastic Kid), 신독(Sin dogg), 유누(YUNU)가 준비한 음악이 팝업 스토어를 가득 채웠다. 갖가지 콘텐츠가 끊임없이 이어졌던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팝업 스토어, 그 유의미했던 시간을 사진으로 확인해보자. 더불어, 팝업 당일 진행한 라이브 토크 세션은 추후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예정이니 관심을 두고 지켜보자.

Marithé+François Girbaud 공식 웹사이트
Marithé+François Girbaud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사진 │ 오승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