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량한 대지 위 낯선 인간, Mark Pritchard의 “Beautiful People’ 뮤직비디오

마크 프리차드(Mark Pritchard)의 곡, “Beautiful People”은 황량하다. 그 사이를 흐르는 톰 요크(Thom Yorke)의 목소리에서는 어떤 기대도 느껴지지 않는다. 그런데도 이 노래의 끝에는 거짓말처럼 다시 뜨는 태양처럼 듣는 이의 가슴을 벅차오르게 하는 희망의 조각이 걸려 있다. 최근 폴란드 출신 영화 감독, 미할 마르차크(Michal Marczak)는 몇 달 전에 발표된 이 허무한 희망의 노래를 다시 영상 기호로 재조명했다.

광활한 자연과 선뜻 어울리지 않는 정체 모를 한 생명체가-처음 보는 행성에 홀로 고립된 마냥- 대지를 쓰다듬고, 탐험하는 이 영상은 마치 대륙을 유유히 떠도는 유목민들의 노래처럼 쓸쓸하면서도 아름답다. 슬로우 모션과 독특한 각도의 카메라 앵글, 톰 요크 홀로그램을 비롯한 몇 가지 연출로 감독은 서늘한 보컬과 황량한 인스트루멘탈을 초현실적인 이미지로 만들어냈다. 고립과 낯섦, 황량함과 꿈처럼 아름다운 자연을 유려하게 풀어낸 마크 프리차드의 “Beautiful People”을 감상해보자.

Mark Pritchard 공식 사운드클라우드 계정

Kwon
one of visla.

RECOMMEND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