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Peggy Gou

20161116_interview_02Photo by Intissare Aamri 

Peggy Gould could be recently known to the Korean public, as being introduced by many Korean media channels. Yet, it is surprising that she is still beyond the veil in Korea. The only known fact about her is that she is a DJ/producer. Perhaps, there would be not many Koreans who keep an eye on her music and its reception in the global music industry. In advance of this interview with her, I talked to one DJ working in Korea. Even, the DJ also mentioned that to be honest, he could hardly understand how come Peggy Gou (Peggy Gould’s shortened name and another stage name of her) became so famous that much. This is understandable. Because, she was being rather spotlighted along with celebrities at fashion events, than known by her music-related career. OK, then, forget about Naver (Korea’s biggest web search engine) for now, and let us google her name. You can find something cool there – at least, what you can find there will be better than the usual stories about cable TV programs. On Google, you can also read the news about her new EP that was recently released by Technicolor, Ninja Tune’s singles label. It is still up to you whether to accept her musicality, or not. Yet, you can make up your mind upon it, when finishing reading this interview till the end. Now, here we go.

 

Please introduce yourself briefly.

 ‘Peggy Gould’ a.k.a ‘Peggy Gou’.

 

You’re known as two stage names: Peggy Gould and Peggy Gou. What’s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I’ve used the name, ‘Peggy Gould’, since a long time ago. But, it was my stage name that I used to work in fashion field. So, I wanted to make it different with my name for musical career. I didn’t think I’d need a new name, so I just shortened it for its easy pronunciation.

 As I know, you started DJing in 2009 or so. Some say that you started it, because of your first love. Could you tell us about him – for example, which type of DJ he was, what made you to be attracted by him, and etc.?

He was an EDM DJ, but he wanted techno music all the times. But, he thought that techno music wouldn’t be popular in Korea. Also, he said that techno music was a difficult genre to understand; but, once one could understand it, he or she would eventually talk about music in a serious manner. At the time, I didn’t know much about music actually, so it was difficult for me to clearly understand what he said would mean. I just started music work. And, now, I think I can understand what he meant a bit. Anyway, around the time when I fell in love with him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I learned DJing and producing from him so as to start my music career. Then, I also began to collect records and organise parties with my friends.

 

You’re possessing a number of vinyl records. Currently, CDJ and Serato are already predominant, but you’re doing vinyl DJing. Any special reason for it? Do you think such authentic way more meaningful?

I regard vinyl special. I have many reasons for it. First of all, DJs whom I ‘respect’ usually play with vinyl records. And, I love old school. So, I tend to prefer analog sounds than digital ones. For me, it’s pretty hard to ignore attractiveness of vinyl.

 

20161116_interview_01

Where do you usually go record-digging? Can you let us know any fun story of yours about vinyl records?

I used to work at a record shop for several months, when I was in Germany. It was a second hand shop, and at the time, I could learn many things there. Also, I could collect many records of various musicians as well as so-called ‘rare’ vinyl records. Recently, I often go record-digging in Berlin. Actually, Berlin is the biggest vinyl record market in the world.

 

As I know, you started working professionally in music industry, since you’ve learned Ableton from Esa Williams who belonged to Highlife, the sub-label of Huntleys & Palmers based in London. What made you to abandon your job at the time, which was fashion editor, and go for the new career in music industry?

At the time, I was not an editor, but kind of correspondent for a magazine. Also, I was a student in a fashion school. But, once I experienced music producing, many things around me totally changed. For about two last years in the school, I didn’t attend classes. I paid expensive tuition fees, though. I was absorbed in music producing, and I spent most of the times at Esa’s studio. But, I handed in all the assignments I should do, so I could graduate the school, anyway.

 

Did you feel any special and strong emotion at the time? I’d like to listen to your thoughts that you had in the time of the change in your life.

I thought, ‘Ah, why was I studying fashion for several years? This music job is never boring, and it’s truly what I’ve wanted to do. I should start this earlier!’ But, everything happens for a reason. My past years in fashion school as well as all my experiences in London were also helpful for my life. I feel grateful for those.  

 

I can feel that you’re always paying much attention to fashion. Do you have any special fashion style you came to prefer recently? You can explain us about any specific colour, brand, fashion trend, relevant person, and etc.

 It’s true that I’m highly interested in fashion, but I don’t get inspiration from it. Often, in terms of fashion, some ask me, “From whom do you get inspired?” But, I just do styling for myself, as considering my personal preference. I can’t point out any specific brand, but usually, I prefer street brands. I prefer sneakers than high heels. Since I moved to Berlin, I came to wear easy and comfy clothing. Yet, still, I enjoy matching colours.

 While you’re already well recognised as a musician overseas, in Korea you’re rather known as a fashionista or a celebrity. I think you may think that it’s a shame.

I don’t think it’s a shame. I’m not a celebrity. I think only those who understand me would support me. If one likes me, he or she would recognise my real career, my preferred music, the music I’m playing, my attitude towards music, and my serious thoughts about it – this is what I believe. In fact, at first, I thought of giving the fashion-related work up. I changed the thought a bit, though. Anyway, I’m a person working in music industry, so I don’t mind whether or not I’d be known as a fashionista or whatever. In Korea, house or techno music scene is not very popular yet. If I’d become famous, much more people will listen to my music. The biggest goal of mine is to make my music well known.

161130_peggy

Photo by Gemma Docherty 

 (Peggy Gou at the Reading Rooms in Scotland during  celebrating  6th anniversary of Book Club, a regular session of the club.)

Last year, you joined the DJ survival battle, Headliner, as a panel. What made you to attend it? In your thought, what is the reason that they’ve selected you as a panel, not choosing other DJs with a long term career?

 I don’t think that they picked me as a panel only due to capability as a DJ or career. Even, at the time, I didn’t have any proper records of mine. As Korean DJs as well as the people who are seriously dealing with music, they might like to know about some ‘opinion’ stemming from another viewpoint. This may be perhaps the reason they allowed me to join it.

Normally, in DJ competitions, simple mixing skill or certain limited performance can be only presented. Don’t you think that it’s very commercialised? Also, I’d like to know about your honest opinion about such competition.

At first, I rejected joining it. I was not sure with which standard I should judge someone’s DJing. For me, it was difficult to understand – ‘Who can judge whom?’, ‘A DJ makes a mistake when mixing, but the audience love it. If so, is it fine?’, or ‘A DJ plays well, but the audience doesn’t like it. Then, is it bad?’ One of my favourite DJs is not very good at beat-matching, but the taste is excellent. So, the DJ is being respected in the scene. Actually, giving DJs a mission and judging them are an ambiguous way for making a competition, I think.

 

20161116_interview_03
Photo by stillm45

As time passed by, the meaning of DJ also changed a lot. It seems that that DJ survival battle only borrowed part of DJing’s original features so as to maximise them within it.

 Many people have already known this. Currently, in Korea, many seem to pay much more attention to techniques rather than digging. One DJ I knew became a DJ, because he (or she) loved music. But, he (or she) told me that recently, youngsters likely came to learn DJing with somewhat different intention. DJ career may look cool. I once watched a documentary film about DJs, and in the film, it was said that DJ used to be ignored in club scene previously. That is to say, in the past, people didn’t care about DJ, and they just chilled out on their own. But, now, people go clubbing to see DJ. The meaning of DJ changed a lot, indeed.

 

 Do you have your own creed, while living as a DJ?

 I often recall the phrase, ‘If people wouldn’t be with me, I can’t exist.’ Also, I try not to forget the appreciating mind.

 

 I wonder about your thoughts on Korea’s underground music scene. Which crew or DJ do you think cool? Tell us about any moves you’re thinking with regards to it.

First of all, it is the first time for me to be interviewed to talk about only music in Korean. I didn’t know about VISLA before, but I’m glad to see such online magazine that discusses about underground music. I like DJ Soulscape. Also, I like DJ Conan who plays all music genres. Eugene Blake also has a good taste. As for the similar genre with mine, I respect DJs from Mystik, such as, Magico, Antwork, and Sin, or Suna, Unjin, and Dji from Vurt, the techno music club in Hongdae.

 

You’re playing around the world. Please tell us about any city or place that was impressive to you.

I once played at Berghain/Panorama Bar, which was one of top three clubs where I’ve dreamed to play. I was the first Korean DJ who played there. It’s been my dream for a long time, so I felt nervous even two weeks earlier than the gig. I won’t forget what I felt on the day for ever. Recently, Jackmaster came down to a gig I was playing, and he stayed there for the whole two hours set of mine. I didn’t know he was there at the time. Even later, he continued to support me, and he also invited me to Master Mix Show. I joined a party in Glasgow along with my favourite musicians. This is also unforgettable to me.

 

Do you have any musician you’ve liked for a long period of time so far? Please let us know. I think you don’t need to be restricted within house music, when answering this.

It’s difficult to pick one person, because I have different favourite DJs by genre. I love works by various musicians, including J Dilla, Patrick Crowley, DJ Sotofett, DVS1, and etc.

 

Have you listened to Korean music a lot, since you were young? Korean traditional elements can be found in the tracks you joined as a producer. Does such reference result from your past experience?

 In my childhood, I was usually listening to music through earphones. When being with others, I often recommended them to listen to the music I liked. To me, ‘Korean music’ doesn’t mean K-pop music, but Korean traditional music, such as, gayageum (Korean zither with twelve strings), janggu (Korean drum), and pansori (Korean epic chant). I wanted to make dance music with use of the traditional sounds. So, as soon as learning how to produce music for the first time, I made “Hungboo” in cooperation with Yoo Ah-in.

Peggy Gou – Troop

 This year, you released [Art of War] Part 1 and 2, and [Day Without Yesterday/Six O Six, Art Of War] EP. From these, both ‘Six O Six’ and ‘Troop’ were featured in FACT Mag and THUMP, the music channel by VICE. What do you think about it?

I’m glad about it, for sure. It’s always honourable that my music is introduced in good media.

Your low voice counting “One, two, three, and four” in Korean, which was recorded in ‘Six O Six’, was very impressive. Can you explain about your initial idea that made you to do this? 

The tune runs for 6 minutes and 6
seconds. So, its title is ‘Six O Six’. Actually, I tried many languages other than Korean for it at first, but Korean was most fun. Also, I thought counting numbers would be easy for non-Koreans to understand, too.

Peggy Gou – Six O Six

 

 You designed the artwork for the vinyl of [Art Of War]. Is drawing one of your hobbies?

 When I was in elementary school, my dream was to be a cartoonist. I much liked drawing. I wanted to put my own drawing into my first record’s cover. Fortunately, the label liked it, too. That was how it was possible.

Please let us know five artists who most inspired you in 2016.

Jackmaster, Nu Guinea, Daniel Wang, Ge-ology, and The Black Madonna.

 

On October 14th, your new EP, [Seek For Maktoop], was released by Technicolour, that is, Ninja Tune’s singles label. In Arabic language, ‘Maktoop’ means the destiny one can’t deny. Do you have any special reason for using the Arabic term?

My best friend, Bada, let me know about the word, Maktoop. I liked both the meaning and the pronunciation. I chose the word as the title, because she’s supported me even from the beginning.

 

Within the concept of ‘Maktoop’, which viewpoint or which part of your musical career do you intend to represent?

I didn’t do any sampling, but I paid more attention to its groove part through MPC3000. Still, I’m trying to develop my own sounds.

 

 Following Rekids label and Phonica White label, now, you’re working with Technicolor, Ninja Tune’s singles label. Last time, this news was vaguely introduced at Solid Steel Radio Show. But, this time, it was officially publicised on the website. Please let us know about your beginning story related to Technicolour.

One day, the owner of Technicolour, Dean sent me a Facebook message. He asked me if I’d wish to release ‘Six O Six’ through Technicolour. After this, I was in London for a gig, and on the day, we met each other in person for the first time. I liked his vibe as well as the musicians belonged to his label. So, I agreed to send him my music. That was how it started.

 

What would you say, if you’d judge your new EP, [Seek For Maktoop]?

Personally, I like this album. All three songs have different styles. Also, each song uses different equipments, such as, different types of synthesizer and different types of drum machine. I intended to put each different song into one single album, and also, I wanted to convey a little message within the track, ‘Rose’. Such intentions of mine are well delivered, I think.

 

How do you usually write a song? Normally, where do you find inspiration for making your songs? Please explain about the process.

It’s not easy to write a song, particularly when I can’t find specific inspiration. I sometimes find inspiration, when taking after song by my favourite musician. Usually, when starting writing a song, I turn on any soul song or rare tune I like, and then, I add baseline and sound upon it. Or, I first make drum part. Then, I work on baseline, string, vocal cord, and etc.

 I heard that you usually use MPC3000 and TR-606 drum machine. What are the special features of these equipments you prefer?

I bought MPC3000 from the Korean music director Mowg (Seong-hyun Lee). He mainly works for musics for Korean films and soap operas.  Some of my friends working for producing told me that once I started using MPC3000, I would never use 1000 or 2000 ever again. They were right. I was indeed attracted by its various sounds and effects. I call my MPC a monster. I often use Wardolf Pulse Synthesizer, too. Also, recently, I bought an analog synthesizer, Kawai sx-420, from a friend.

 

Processed with VSCO with f2 preset

Are you prepping for any further move in order to make your music and the scene known better even in Korea?

I hope that techno and house music scene will be more developed even in Korea. At times, when I play at fashion event or so, the audience ask me about the tunes I play. If I can get a chance to cooperate with others, I’ll definitely make it without hesitation. I have to make more efforts in my own way, if I hope that the scene will grow.

 

I can see many images of giraffe on your social media channels. What does giraffe mean to you?

It soothes me, when I feel hyped. It reminds me of peace.

 

Whilst working as a DJ so far, you may have some thing of you that you couldn’t show the audience yet. Which part of yourself do you wish to express more in the future?

 Still, there’s a long way to go. I have many things to do as well as many things that I have to overcome. I wish to express my artistic sense, even in other parts than music.

Peggy Gou’s official souncloud account

Text | Chulbin Lee, Hyukin Kwon
Translation | Heesun Choi 

돌아온 믹스셋 컴필레이션, OVRTHS의 “SP 2016”

avatars-000209715941-7lu7ug-t500x500

매 시즌, 서울 로컬 DJ들과 함께 믹스셋 시리즈를 발표해온 오버도즈(OVRTHS)의 2016년 봄 프로젝트 “SP2016″이 마무리되었다. 이번 시리즈에 새롭게 합류한 DJ Phynxxx와 Funk I.D를 비롯해 기존 믹스셋 시리즈를 함께해온 Jenny FTS, DJ Someone, Millic, DJ Somal, Mallib, 그리고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DJ YTST가 각자의 선곡으로 봄을 표현했다. 오버도즈가 꾸준히 진행하는 이 믹스셋 컴필레이션은 클럽을 기반으로 한 선곡이 아니라 보다 넓고 다양한 음악을 들려준다는 점에서, 언제나 새로운 음악에 목마른 리스너를 만족시킨다는 점에서 좋은 평을 받고 있다.

또한, 오랜만의 황금연휴를 맞아 이번 주 목요일, 홍대에 있는 헨즈 클럽(The Henz Club)은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여섯 명의 DJ와 함께 “SP2016″의 대미를 장식한다. 특별히 DJ 부스를 댄스플로어 가운데로 옮겨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예정. 바로 오늘, 헨즈 클럽에서 오버도즈와 함께 어린이가 되어 보자.

 

160504_jc_ovrths

스타 DJ의 탄생, “KINGMCK : S E O U L T O I N F I N I T Y”

이제는 모두에게 익숙한 용어인 EDM은 Electronic Dance Music의 약자로, EDM 신(Scene)의 발전과 함께 플로어를 지휘하는 DJ의 지위 역시 격상됐다. 첨단 테크놀로지에 힘입은 반쪽짜리 DJ도 기승을 부리지만, 당신을 춤추게 할 만한 DJ는 적어도 그 무대에서만큼은 영웅이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은가. 작년 M.NET에서 방영된 변태 서바이벌 프로그램 “헤드라이너”는 킹맥(KINGMCK)이라는 이름을 대중에게 알렸다. 실력을 갖춘 DJ가 그 실력으로 우승을 거머쥐는 것. 미디어의 조명을 떠나 더 넓은 의미에서 본격적인 한국 스타 DJ가 탄생한 순간이었다.

본인의 의지를 바탕으로 커리어를 쌓아가는 뮤지션은 항상 특별한 이야기를 품고 있다. 그리고 팬은 무명 시절부터 스타로 성장하는 과정을 보며 희열을 느끼곤 한다. 이러한 과정은 90년대 후반 홍대의 인디밴드 혹은 2000년대 힙합 뮤지션들의 성공에서 느껴지듯 더는 먼 나라의 이야기가 아니다. 몇몇 뮤지션은 대중적인 인기를 얻으면서 본인의 음악과 대중성의 타협 아닌 타협을 시도했다. 괴상한 발라드 랩이라는 용어의 출현은 그 단적인 예다. 그러나 문화의 본질을 잊은 채 어설픈 한국화, 대중화를 표방한 것들은 금방 한계를 드러냈다.

킹맥은 몽골로이드(Mongoloid)를 거쳐 지금 소속된 크루 데드앤드(DEADEND)까지 꾸준히 자신의 길을 개척해왔다. 일본, 유럽 DJ들과 교류하며 더 높게 날 준비를 하던 차에 “헤드라이너”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그는 스타 DJ라는 타이틀에 가장 가까운 위치에 도달했다. 앞으로 더 많은 기회가 그를 찾아갈 것은 자명한 일. 프랑스 파리(Paris)에서 +82와 함께한 Le PonPon 파티, 브랜드 아디다스(adidas)의 후원과 미국 투어까지 이미 킹맥이라는 이름은 세계적인 움직임에 동참 중이다.

간간이 리믹스(remix) 트랙과 오리지널 트랙을 발표한 그는 현재 자체적인 프로듀싱 앨범과 함께 오디오/비주얼 라이브 쇼를 기획하고 있다. 2월 14일, 첫 회가 공개된 그의 3부작 다큐멘터리 “S E O U L T O I N F I N I T Y”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투어와 함께 곧 공개될 앨범, 라이브 쇼에 관한 이야기다. 킹맥의 다음 행보를 기다리며 다큐멘터리를 감상해보자.

S E O U L T O I N F I N I T Y  공식 웹사이트
KINGMCK 인스타그램 계정

MITSU THE BEATS

20151030_interview_01
일본 언더그라운드 힙합 신(Scene)을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레이블, Jazzy Sport의 대표 뮤지션인 Mitsu the Beats가 다시 한국을 찾았다. 2003년 데뷔작 [New Awakening]를 발표하며 두각을 드러낸 그는 어느덧 굴지의 뮤직 페스티벌에서 세계적인 프로듀서들과 함께 헤드라이너로 소개될 만큼 높은 인지도를 얻었다. 그룹 GAGLE로서의 활동뿐만 아니라 특유의 창조적인 믹스셋과 비트로 정평이 난 그는 국내의 힙합 팬들에게도 꾸준한 지지를 받고 있다. 새 앨범 [Beat Installments Vol.3 – Rhodes Special] 발매에 앞서 다시 한국을 찾은 Mitsu the Beats. 한결같은 스타일을 고수해온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간단한 소개 부탁한다.

일본 힙합그룹 GAGLE의 비트메이킹을 담당하고 있는 DJ Mitsu the Beats다.

 

약 10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았다. 감회가 어떤가.

서울에 올 때마다 느끼지만 한국 친구들은 일본에 있는 친구들만큼이나 친숙하고 편안하다. 늘 반겨줘서 더 자주 오고 싶다. 두 달에 한 번은 오고 싶을 정도로.

20151030_interview_02

한국에서 상당히 인지도가 높은 편이다. 체감하고 있나?

음….그런 것 같기도 하고. 최근에 일본을 방문한 한국의 모 아이돌 그룹이 방송에 나와 GAGLE을 언급했다고 들었다. 물론 일본 언더그라운드 힙합 신(Scene)에서는 GAGLE이 유명할지라도 내가 셀레브리티는 분명 아닌데. 아무튼, 한국 팬들이 나를 알아봐 준다는 점이 신기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다.

제이 딜라(J Dilla)에게 존경을 표한 2014년 앨범 [Celebration of JAY]가 인상적이다. 그의 음악 중에서도 특별히 기억에 남는 앨범은?

처음으로 접한 앨범인 슬럼 빌리지(Slum Village)의 [Fantastic Vol.2]를 꼽겠다. 이때만 해도 그냥 음악이 좋아서 들었지, 제이 딜라를 잘 알지는 못했다. 그가 파사이드(Pharcyde), A.T.C.Q 앨범을 프로듀싱했다는 사실도 몰랐다. 하하. 어쨌든 이 작품을 계기로 제이 딜라에 심취했다.

 

제이 딜라 외에도 당신의 음악에 영향을 준 뮤지션이 있다면.

피트 락(Pete Rock)과 디제이 프리미어(DJ Premier). 처음 트랙을 만들기 시작할 때, 이들은 나의 길잡이 같은 존재였다.

20151030_interview_03

현재는 당신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프로듀서/DJ가 되었다. 음악을 시작했을 때와 지금, 달라진 게 있나?

이름은 많이 알려졌지만, 바뀐 것은 하나도 없다. 늘 멋진 곡, 좋은 앨범을 만들려고 노력한다.

 

밴드캠프(Bandcamp)를 통해 드럼 소스 모음집인 [DRUM PARTS Part. 1]을 공개했다. 비트메이커가 소스를 공개하는 건 정말 드문 일인데 어떤 의도였나?

사실 공개하기 전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 분명 비트메이커에게 드럼 소스는 하나의 무기니까. 그러나 많은 프로듀서들이 내 소스를 사용하길 원했고, 더 널리 알려지길 바랐다. 공유를 통해서 우린 발전할 수 있다. 열린 프로듀서들이 더욱 많아지면, 신도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2009년에 발표한 [A World to the Wise] 앨범은 방대한 볼륨에 걸맞게 많은 아티스트가 참여했다. 기억에 남는 뮤지션이 있다면.

“Promise in Love”에 참여한 Jose James. 보이스가 좋은 건 익히 알고 있었지만, 기대 이상으로 잘해줬다. 멜로디 메인 프레임에 들어간 트럼펫 샘플 역시 그가 제안했다. 여러모로 트랙의 완성도를 높여줬다.

 

Roses, Extra Feeding, DJ Mu-R과 함께 작업한 ‘Sound Maneuvers’ 시리즈를 비롯해 다양한 스타일의 믹스셋을 꾸준히 선보였다. 그 수많은 레코드를 디깅하고, 셀렉하는 과정을 직접 보진 않았지만, 분명 각고의 노력이 뒷받침된 결과일 것이다. 자주 찾는 단골 가게를 알려줄 수 있나?

후쿠시마에 있는 레코드 숍에 자주 가는 편이다. 희귀한 재즈 레코드가 많고, 가격도 적당하다. ‘긱(GIG)’을 하러 간 지역 근처의 레코드 숍도 종종 간다.

 

다른 음악에서 받는 영감을 어떤 방식으로 흡수하는가?

멜로디를 듣고 나서 집에 있는 로즈 피아노(Rhodes Piano)로 연주해본다. 그 과정에서 우연히 떠오른 멜로디가 내 음악에 반영되기도 한다.

 

그루브맨 스팟(Grooveman Spot)과 함께한 보일러 룸(Boiler Room) 영상을 재미있게 봤다. 어떤 분위기에서 진행됐나?

100% 프리스타일이었다. 모니터 스피커의 상태도 좋지 않았다. 자세히 보면, 목을 흔드는 장면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각본도 없었고, 심지어 스피커 한쪽의 소리가 나오지 않아 그루브맨 스팟이 케이블을 만져보면서 체크하기도 했다. 비트도 엇나가고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믹스는 아니었지만, 분위기는 좋았다. 어쩌면 그 덕에 좋게 봐주는 건지도 모르겠다.

 

필리핀의 ‘Malasimbo Lights’, 태국 ’Summer Canival(Vana Nava Hue Hin)’, 일본 ‘MTV Presents Soul Camp’ 등 올 한 해 동안 여러 페스티벌을 소화했다. 그만큼 다양한 사람들과의 교류가 이뤄졌을 텐데 특히 친해진 뮤지션이 있다면?

DJ Spinna. 이전부터 DJ Spinna와 알고 지내긴 했지만, Malasimbo Lights 페스티벌에 참여했을 때 스케줄 이동을 함께하면서 더 친해졌다. 그때 그가 스티비 원더(Stevie Wonder)의 집에 놀러 간 이야기를 해줬는데, 팬의 입장에서 너무 재미있게 들었다. 하하.

 

sarasa

SARASA Japan Tour 중 센다이에서 그녀와 함께하지 않았나. DJ SARASA는 어떤 뮤지션인가??

가장 돕(Dope)한 여성 DJ라고 할 수 있다. 여러 장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뮤지션이다. 일본에서는 이미 유명하다. 이스트 코스트(East Coast) 계열 음악만을 믹스할 때도 있고,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재팬(Ultra Music Festival Japan)같은 파티에서는 XLII & DJ SARASA라는 팀으로 어퍼(Upper)한 음악을 틀기도 한다. 디스코 장르에 대한 이해도도 높고, 외모 또한 훌륭하다. 예의도 바르다. 투어 중 계속 영상을 찍어서 부담스러웠지만. 하하.

 

DJ Mu-R, MC Hunger와 Mitsu the Beats의 팀, 가글(GAGLE)로 공연할 때는 마이크를 쥐고 랩도 하더라. 팀에서 Mitsu the beats는 어떤 포지션인가?

파트를 예전보다 더 세분화했다. 공연할 때는 DJ Mu-R가 DJ의 역할을 담당한다. 나는 머신 이펙터를 통해 Hunger의 목소리에 효과를 입힌다. 물론 Hunger는 랩을 하고. 예전에는 Hunger와 함께 랩을 한 적도 있지만, 이건 내 길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포기했다.

 

MC Hunger는 어느덧 일본 내 손꼽히는 래퍼로 우뚝 섰다. 팀원으로서 그의 랩을 평가하자면?

딜리버리(Delivery: 전달력)라는 측면에서 그의 랩은 최고의 경지에 올라 있다. 그의 라이브는 정말 훌륭하다.

 

밴드 Ovall과 좋은 합을 보여줬다. 어떤 방식으로 작업이 진행되었나?

서로 곡을 데이터화해서 주고받았다. 서로 데모를 만들어서 보내면 추가 작업을 해서 돌려보내는 방식을 통해 완성되었다.

 

멋진 DJ라면?

모든 장르를 섭렵한 DJ를 존경하는데, 한편으로는 하나의 장르를 파는 DJ도 멋지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자주 온 만큼 한국 뮤지션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을 것 같다. 누구와 함께 작업하고 싶은가?

너무 많다. DJ Soulscape를 비롯해 360sounds 친구들, 그리고 아메바 컬처 소속 래퍼들. 또 내게 추천하고픈 뮤지션이 있나?

 

왠지 김아일(Qim isle)이나 후디(Hoody)와 잘 어울릴 것 같다.

한번 체크해보겠다.

20151030_interview_04
향후 계획에 대해서 알려 달라.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매일 작업을 하고 보통 하루에 한 곡씩은 만들고 있다. 만든 곡을 밴드캠프나 사운드클라우드에서 공유하기도 한다. 그리고 내 작업과 GAGLE의 행보는 별개다.

 

견지하는 삶의 태도가 있다면?

너무 나만의 세계에 빠져들지 않는 것이다. 고정관념을 탈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노래는 너무 상업적이야”, 혹은 “이 곡은 너무 빨라” 따위의 생각들이다. 이전에는 반대로 고지식하게 한 가지 생각에만 몰두했다. 지금에 와서 돌이켜보면 아쉽다.

DJ Mitsu the Beats 공식 밴드캠프 계정

텍스트/진행 ㅣ 이철빈
사진 ㅣ 백윤범
통역 및 도움 ㅣ BK (The Jas / Jazzy sport Seoul)
장소 협조: The Ja’s climbing gym

토막상식 #4: How to be a good DJ?

직11

“대중가요 가수 중에서도 화려한 군무를 추는 아이돌이 있고 라이브 실력이 뛰어난 솔로 가수가 있듯 모두 천차만별이잖아요. 그런 것처럼 다양성을 생각해보면 비주얼을 무기로 삼는 디제이도 필요하고, 믹싱 스킬이 화려하거나 선곡이 죽이는 디제이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90년대를 되돌아보면, 아이돌 문화가 막 태동할 때 생방송에서 립싱크하는 가수들의 무대에는 TV 화면에 립싱크 표시가 됐었지요. 립싱크 무대가 논란이 되면서 기성세대 시청자, 또는 음악 관련 평론가들이 많은 비난을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춤만 추는 가수가 댄서지 무슨 가수냐면서. 그런데 시간이 흐르며 아이돌도 어떤 상품가치를 인정받게 되었고, 이에 대한 논란 역시 잠식되었어요. 결국 '나는 가수다'와 같은 순수한 가창 실력에 의존한 프로그램도 등장했고, 이와 같은 현상은 '가수'라는 의미를 다시 상기시켜준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모 여성 디제이가 피리 춤을 추거나 화려한 의상을 입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아요. 하지만 기본적인 자질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디제이'라는 호칭을 쓰기 때문에 욕을 먹는 것 같습니다.” - DJ XXX(익명)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영원한 이인자, 박명수가 최근 디제이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것을 보며 국내의 디제이들은 마냥 웃지만은 못했을 것이다. 주로 모델, 패션 업계의 셀러브리티가 으레 관심을 보이는 클럽(또는 파티) 디제이는 어쩌면 대중들에게 너도나도 할 수 있는 ‘부업’, 내지는 ‘취미’ 정도로 비칠 수도 있겠다. 그러나 디제이는 클럽의 역사와 디지털의 발전을 통해 만들어진 새로운 영토의 주역으로 당당히 자리 잡았다. 턴테이블, 믹서, 그리고 21세기 디제이의 필수 장비가 된 랩톱을 번갈아 만지며, 쉴 새 없이 손을 놀리는 디제이는 세계적으로 수많은 젊은이가 동경하는 삶이자 목표가 되었다.

디제이 신드롬은 곳곳에 있는 출처를 알기 힘든 디제이들만 봐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다. SNS를 둘러보라. 프로필에 버젓이 ‘DJ’라고 써놓은 이들의 계정에는 헤드폰을 끼고 믹서의 EQ를 정성스레 애무하는 사진들이 한가득 실려 있다. 그렇다면 이들은 모두 디제이 부스에 오를 자격이 있는가? 디제이는 이제 차고도 넘치지만 화려한 믹싱 스킬과 세련된 선곡으로 관객을 주무르는 진짜 디제이는 아직도 손가락을 꼽는다. 어째서일까? VISLA는 최근 마니아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여성 디제이 논란을 시작으로 약 10년 차 경력의 중견 디제이, XXX와 디제이에 관련된 일문일답을 나눠보았다.

 

미디어의 힘을 새삼 느낀다. 최근 그 여성 디제이는 CF에도 출연했다.

그 기획사에서 비슷한 방법으로 모델 출신의 여성 디제이를 띄우려했지만, 아마도 성공하지 못한 걸로 알고 있다. 지금에 와서 재미를 보고 있는 것 같다.

 

문턱이 높은 모 회사의 행사에서도 음악을 플레이했다고 들었다.

맞다. 그 회사의 담당자와 대행사가 바뀌면서 행사 퀄리티도 떨어진 것 같다.

 

외국에서도 거짓 믹싱, 과장된 퍼포먼스로 몇몇 유명한 아티스트들이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만약 외국이었다면 대놓고 욕먹을 한국 디제이가 한 둘이 아닐 것이다. 한국 정서상 그러지 못할 뿐이지.

 

그렇다면 좋은 디제이의 믹스셋이란 어떤 것을 말하는가?

디지털이 디제이 장비에 도입되기 전, 오로지 LP로만 음악을 플레이하던 시절에는 라이브러리에서부터 차이가 많이 났다. 일명 ‘판싸움’이지. 그래서 예전 디제이들은 자기가 트는 곡을 공개하지 않으려고 마커로 LP에 적힌 제목을 지우거나 테이프를 붙여놓는 문화가 있었다. 근데 이제는 그런 것들이 의미가 없어졌다. Shazam이나 Soundhound로 모르는 곡이 나오면 찾아볼 수도 있고, 심지어 디제이들 셋의 트랙리스트만 정리해서 올라오는 사이트도 등장했다. 누구나 원하는 음원을 마음만 먹으면 쉽게 가질 수 있다 보니, 라이브러리가 큰 의미가 없어진 거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디제이의 색깔이다.

 

요즘 시대에 디제이들의 필살기라 하면 뭐가 있을까?

디지털 디제이의 가장 큰 장점은 자신의 트랙들을 바로바로 틀 수 있는 점이라고 생각한다. 즉, 자기가 만든 리믹스, 오리지널 트랙을 틀고 남들과 차별화되는 스킬까지 가져야 필살기라고 부를 수 있다.

 

음악을 어떤 방식으로 디깅(Digging)하나? 요새는 하루에도 셀 수도 없이 많은 음악들이 공개되고 있다.

주요 공식 릴리즈를 듣는 것은 가능하나 현재 공개되는 모든 음악을 다 들을 시간은 없다. 그래서 다른 디제이의 팟캐스트, 셋, 라디오를 듣는 것이 많은 도움이 된다. 내가 신용하는 디제이나 매체를 통해 선곡을 한번 거쳤다는 의미니까. 거기서 찾은 음악을 또 가지치기하다 보면 몇 시간이 훅 지나간다.

 

얼마나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가?

음악을 듣는 시간은 하루에도 족히 몇 시간은 되지만, 정말 음악을 찾는 건 매일 한두 시간쯤 된다. 그러나 음악을 플레이하기 며칠 전부터는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

 

음악을 몇 초씩 끊어 들으면서 가려내는 과정을 직접 본 적이 있다. 하지만 제대로 된 음악 감상은 아니지 않나?

어쩔 수 없다. 히트곡이 하나만 나와도 수십 개의 리믹스가 올라온다. 음악 ‘감상’을 위해서라면 차근차근 들어보겠지만 감상이 아니라 플레이를 위해 음악을 찾는 과정이다 보니 원하는 사운드가 아닐 때는 빨리 넘겨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한곡을 틀고 다음 곡으로 넘기면서 디제이는 무슨 일을 하는가?

다음에 어떤 곡을 틀지 정하고 비트매칭(Beat-Matching)을 한 뒤, 여러 가지 방법을 사용해 곡을 전환한다. 미리 셋을 짰거나 준비한 루틴을 하는 경우도 있고 즉석에서 생각난 대로 할 때도 있다.

영국의 DJ Ellaskins 비트매칭 연습 튜토리얼 영상

즉석에서 플레이 하는 것은 조금 위험하지 않나?

선곡도 신경 쓰면서 분위기를 자연스레 이끌다 보면 미리 짠 대로 트는 것이 더 비효율적일 때가 많다. 여러 가지 변수가 있어서 어느 정도는 고려해야 하지만 평소에 연습이 되어있고 곡에 대한 이해가 충분하다면 별 무리 없이 할 수 있다.

 

한국 디제이들은 믹스셋 앨범을 잘 내지 않는 것 같다.

시간 투자 대비 피드백이 적어서다.

 

모든 음원을 구매하나?

아이튠즈나 비트포트에서 정식 음원을 사서 트는 게 올바른 방법이긴 하지만, 사실 대부분의 디제이가 모든 음원을 구매하지는 않는다.

 

정식 루트를 통해 구매하지 않는 음원은 음질이 낮아서 선호하지 않는다고 들었다.

그래서 신중히 선택하고 음원을 골라내는 것이 디제이의 기본 자질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디제이는 기본적으로 현장에 모인 사람들에게 최고의 음질을 제공해야 한다. 그러다보니 간혹 디제이 중에는 Wav 파일(무 손실 음원)이 아니면 아예 틀지 않는 사람도 있다.

 

음질의 차이가 큰가?

대형 클럽, 페스티벌처럼 사운드시스템의 규모가 커질수록 티가 많이 난다.

 

기업 행사에서 디제이를 초빙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우는 어떤가. 아티스트로 존중받고 있나.

좋게 생각하면 아티스트지만 그냥 배경 음악 정도로 생각하는 곳도 있더라. 천차만별이다.

 

디제이의 퍼포먼스에 대해 부정적인가?

아니다. 디제잉을 하면서 퍼포먼스까지 하는 것은 절대 쉽지 않다. 전제조건은 믹싱을 잘해야 한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믹싱을 잘한다는 건 무엇을 의미하는가?

믹싱의 기초는 두 곡의 박자를 똑같이 맞추는 비트매칭(Beat-Matching)에서부터 시작한다. 그리고 A에서 B로 넘어갈 때 적절한 지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자면, A의 보컬이 나오고 있을 때 B의 보컬이 함께 믹스되지 않는 것? 이런 부분에서 틀린다는 것은 기본이 돼있지 않는 거다. 가수로 치면 음정, 박자를 무시하고 노래를 부르는 셈이지.

 

영국의 음악 플랫폼, 보일러 룸(Boiler Room)의 경우는 디제이의 믹스를 한 큐로 녹화하는 프로그램이라서 더욱 신중해야 할 것 같다. 디제이들에게 부담되는 방식의 편집 아닌가?

물론이다. 그런 프로그램은 디제이의 믹싱을 여과 없이 보여줘서 디제이에게 자극과 부담을 동시에 안겨줄 것이다. 한국의 MIXMIX TV 역시 마찬가지다. 굉장히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MIXMIX TV가 처음 주목을 받다가 지금은 잠시 주춤한 상태인 것 같다. 그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나?

디제이를 하면서 느끼는 건데 한국에는 이런 프로그램의 소비층이 많지 않다. 클럽에 신선한 음악을 들으러 간다는 말은 적어도 한국의 일부 베뉴를 제외하면 통용되지 않는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케이크 숍(Cakeshop)은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듯하다.

MIXMIX TV 39: DJ Conan @Opium Studio 

한국의 대형 클럽에서 디제이에게 압력을 가하는 경우가 많다고 들었다.

케이크 숍을 포함, 일부 작은 클럽을 제외한 모든 클럽이 아마 그러할 것이다. 제일 많이 들었던 표현은 쉽게 틀어달라는 말이다. 해외 유명 디제이가 부스에 올랐다가 30분 만에 끌려 나오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사장의 말은 절대적이다. 한번은 게스트 디제이로 일렉트로닉 클럽에서 셋 중간에 힙합을 틀었는데, 플로어의 반응이 좋았다. 그런데 사장이 오더니 VIP들이 이 음악을 안 좋아하니까 일찍 내려오라고 말했다. 안타깝지만 대형 클럽의 경우, VIP 한 명이 일반 입장객 100명 값을 하니까. VIP 테이블 하나가 소규모의 클럽 하루 매출보다도 더 나올 수 있을 정도니 그들의 입장도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대형 클럽은 다른 클럽보다 더 많은 페이를 지급하는가?

레지던트 디제이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렇진 않다. 큰 차이 없다.

 

그런데 파티 디제이들은 레지던트 디제이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없다고 할 수는 없다. 아무래도 자기 음악, 스타일을 보여주기 힘드니까. 그들의 노력도 십분 이해하지만 아무래도 디제이들 사이에서 많이 인정받지는 못하고 있다.

 

디제이가 전업으로 삼기에 충분한 직업이라고 생각하나?

전업으로 삼는 디제이는 몇 없는 걸로 알고 있다. 전업으로 삼기 위해서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첫 번째는 대형 클럽의 레지던트 디제이를 하는 것이다. 적어도 두 군데에 몸담고 있으면 대기업 사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다. 그다음은 행사를 많이 뛰는 디제이다. 그런데 행사가 생각보다 많지 않아서 후자의 경우를 택한 디제이는 국내에서 아마도 열 명 내외일 것이다. 그러다 보니 밥그릇 싸움이 존재한다.

 

한국 디제이 신은 성장했다고 보는가?

올해로 11년째 디제이를 하고 있는데 양적으론 많이 성장하였다. 대중의 인식도 좋아졌지만, 정작 대우는 크게 다르지 않다.

 

진행 ㅣ 최장민

텍스트/편집 ㅣ 권혁인

 

Justice에 이은 두 번째 World DJ Festival 2015 헤드라이너, DJ Snake

13953_1027060920653562_3803365713817225299_n

올해도 한국에서는 다양한 페스티벌이 열릴 예정이다. 한때는 무더운 여름에만 페스티벌 간 경쟁이 치열했지만, 현재에 이르러서는 4계절 내내 다양한 페스티벌들이 오늘도 각자의 라인업으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게다가 항상 5월이면 찾아오는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World DJ Festival)은 2007년부터 꾸준히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상당히 강력한 헤드라이너를 내세우던 월디페가 올해 저스티스(Justice)를 첫 헤드라이너로 발표하며 선전포고를 한데 이어 두 번째 헤드라이너로 선정한 DJ Snake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오늘 공개하였다.

10915129_1125026110857042_9150899204748332500_o

기존의 헤드라이너와는 조금 다른 장르의 헤드라이너에 이어 올해 월디페는 조금 더 달라진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힙합 아티스트들의 경우, 메인 스테이지가 아닌 힙합 스테이지를 따로 운영하였지만 올해부터는 행사의 첫 날, 15일에 메인 스테이지에서 힙합 아티스트들의 공연이 펼쳐진다.

춘천에서 처음 열리게 될 이번 월디 디제이 페스티벌 행사는 5월 15일과 16일 양일에 걸쳐 열리게 되며 현재 블라인드, 얼리버드, 스페셜 티켓 이벤트를 지나 공식 1차 티켓을 판매 중에 있으니 다들 5월을 준비하도록 하자.

 

World DJ Festival의 Facebook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worlddjfestival)
World DJ Festival의 공식 웹사이트 (https://worlddjfest.com)

Jommy

20160126_interview_01

일본의 서브컬쳐 신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인 Jommy는 현재 신, 구세대의 연결고리이자 리더로서 많은 동료들과 함께 다양한 움직임을 만들어내고 있다. 일본 파티 신에서 가장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정글 피버(JNGLFVR)의 파운더이자 소속 DJ, 올리 매거진(Ollie Magazine)의 객원 에디터, 브랜드 55DSL의 마케터로서 바쁘게 살아가는 그가 한국 데드앤드(DEADEND)의 3주년 파티 게스트로 한국을 찾았다. 일본의 다양한 문화에 속해 있으면서도 언제나 리더(Head)로 앞장섰던 Jommy와 간단한 대화를 나눠보았다.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도쿄 출신의 DJ인 Jommy다. 만나서 반갑다.

 

굉장히 다양한 커리어를 가지고 있다고 들었다. 간략하게 소개해 달라.

현재 정글 피버(JNGLFVR)라는 디제이 크루의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정글 피버는 다루마(DARUMA), 하바네로 포세(Havanerro Posse), 차키주루(Chakizulu), 그리고 내가 속한 도쿄의 새로운 디제이 크루이자 파티 무브먼트다. 정글 피버는 힙합장르부터 일렉트로닉 뮤직까지 커버한다, 나는 개인적으로 55DSL의 브랜드 마케팅 일도 하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DIESEL 마케팅 부서로 옮길 예정이다. 개인적으로는 ‘Party Jam’이라는 파티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딸 하나를 가진 38살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정글 피버는 하나의 레이블이라고도 볼 수 있을까? 정글 피버의 움직임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다.

레이블은 아니고 좋아하는 문화와 음악을 공유하는 크루에 가깝다. 한국의 데드앤드 크루에게서 큰 영향을 받았다. 앞서 언급한 정글 피버 멤버를 비롯해 친한 친구들과 함께 정글 피버를 만들기 전,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다. 한국에서 데드엔드의 파티를 보고 엄청 놀랐다. 에너지가 엄청나더라. 그래서 우리는 데드앤드 친구들을 일본에 초빙해 파티를 열었다. 그날 도쿄에서 연 파티는 성공적이었고, 이후에도 이러한 에너지를 꾸준히 유지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2014년, 정글 피버를 만들고 지금까지 활동하고 있다. 또한 나는 DJ Marr와 함께 ‘Arcus’라는 하우스 음반 레이블을 운영하고 있다. 

20160126_interview_02

데드엔드와의 인연이 궁금하다

데드앤드 소속 DJ인 킹맥(Kingmck)이 Sonpub이라는 내 친구와 먼저 알게 되었다. 그 뒤로 서로 일본과 한국을 오고 가면서 친분이 생겼다고 들었다. 나는 한국에 있을 때, 데드엔드 크루에게서 엄청난 에너지를 느꼈고 그것은 분명 도쿄에서는 느낄 수 없던 성질의 것이었다.

 

데드앤드와 정글 피버의 다음 움직임은 무엇인가?

많은 것들이 준비되어 있다. 확실한 건 아니지만 홀수 달마다 데드앤드의 디제이들이 일본으로 와서 플레이 하는 일종의 디제이 교류 프로그램을 생각하고 있다. 해외의 경험은 DJ들에게 굉장히 많은 도움이 된다. 서로의 음악과 문화를 존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Deadend 3주년 파티 @ cakeshop. video by Glenjamn

 

DJ이자 아티스트로서 어떤 목표 의식을 가지고 있는가.

나는 옛날 세대(Older Generation)와 신세대(Younger Generation)의 중간에 서있다.어린친구들은 나이 든 아티스트를 마땅히 존중해야 하며, 선배 아티스트는 신예들을 끌어주고 좋은 협업을 주도해야 된다.  나는 그 중간에서 그들을 잇는 연결고리로서 꼭 필요한 일들을 할 생각이다. 또한 DJ로서 음악을 꼭 장르에 구분 짓지 않고 다양하게 틀고 싶다.

 

2000년대 초반 한국과 일본 힙합 신은 서로 많은 교류를 했다. 어떻게 보면 그때가 각 나라의 힙합 문화가 부흥을 맞은 시기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다. MP 힙합과, Future Shock 등 다양한 크루, 레이블이 활발히 소통했는데 현재 일본은 어떤 상황인가?

기술이 워낙 발달해 지금 세계는 시간차가 없다. 인터넷을 통해 뮤지션들은 이미 서로 소통하고 있으며 굳이 커다란 타이틀이 없어도 아티스트들 스스로 움직이고 있다. 방식 자체가 조금 달라진 것 같다.

 

일본의 서브 컬처 신도 근래에 들어 새로운 변화를 맞고 있는 듯하다. 이에 대해 한마디 하자면?

지금 일본에도 새로운 세대의 움직임이 생겨나고 있다. 그래서 어떻게든 그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게 도와주려고 한다. 중간 세대인 우리가 신의 한가운데에 항상 자리 잡고 있는 것은 신의 발전을 더디게 만든다. 우리는 다음 스테이지로 가야만 하기 때문에 우리는 다음 세대에 바통을 넘기고 그들이 우리 대신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서포트해야 한다.

 

 DEXPISTOLS & ROC TRAX presents Lesson.06 “ROC TRAAX JAM” 프로모션 영상

 

당신의 커리어에서 락 트랙스(Roc Trax : 다루마와 조미를 주축으로 2009년 결성한 음악 레이블이자 크루)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Lesson’ 시리즈가 대히트를 쳤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지금은 락 트랙스로 활동을 안 하는가?

2000년대 중반, 프랑스에서 일어난 일렉트로닉 뮤직 붐이 일본까지 넘어왔다. 그 흐름에 맞춰 조직한 레이블, 크루였다. 그러나 시대가 바뀌고 각자의 음악적 색깔도 바뀌다 보니 지금은 락트랙스의 활동이 멈춰있다. 최근에는 모두들 다른 일에 매진하고 있다. 그러나 때가 되면 우리는 다시 뭉칠 것이다. 락 트랙스의 주축이었던 다루마와 내가 지금은 정글 피버에 더 신경을 쓰고 있지만 락 트랙스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

 

Bigdogss feat. DJ.daruma, jommy, dabo 영상을 봤다. Bigdoggs는 어떤 크루인가? 그리고 영상에 나온  정글 피버 멤버들 역시 모두 춤 실력이 상당하던데.

Bigdogss는 나와 다루마가 댄서로 활동하던 시절, 함께 지내던 후배들이 만든 크루다. 우리의 DNA를 계승하고 있으며, 현재는 일선에서 일본의 댄스 신을 이끌고 있다. 그 영상은 최근에는 색다르고 재미있는 스트리트 댄스 동영상이 없어 재미있는 걸 만들어보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그 비디오에는 나뿐만 아니라 다루마, 그리고 래퍼, 다보(Dabo)가 함께 출연하였다. 독특하고 흥미로운 기획이었다.

Bigdogss feat. DJ.daruma, jommy, dabo 

 

댄서로 활동한 기간은 언제였나? 또한 최근 일본에서 주목할 만한 댄서가 있다면.

14살 때 처음 힙합 클럽에 가서 춤을 추기 시작했다. 그 클럽에는 엄청 세련되고 불량한 바이브(Vibe)를 가진 댄서들이 많이 있었다. 당시 나는 그런 불량한 느낌의 댄서들을 매우 동경했었다. 지금 일본에는 멋진 댄서들이 많이 있지만 친한 후배들인 Bigdogss, 하우스 댄서, Pino를 소개하고 싶다.

 

일본 올리 매거진에서 에디터로도 활동하던데, 원래 글을 썼나?

그런 건 아니고 부편집장인 요스케 와타나베의 요청을 받아 시작하게 되었다. 현재 한 페이지 정도를 할당받아 일본의 새로운 아티스트들을 소개하고 있다(한국의 디제이 크루, 데드엔드 역시 조미가 해당 페이지에서 소개를 한 뒤 일본의 팬 베이스가 더욱 커졌다).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분야가 있다면.

더 이상 커리어에 추가하고 싶은 일은 없다. 다만 DJ로서 더욱 경력을 쌓고 세계적인 아티스트가 되고 싶은 욕심이 있다. 아시아 전역에 걸쳐서 많은 교류를 하고 싶은데, 홍콩이나 대만에서도 정글피버와 데드앤드와 같은 좋은 움직임을 만들고 싶다

 

일본 힙합 신에서 현재 가장 뜨거운 감자, KOHH와 함께 한국을 방문했다. 그와는 원래부터 친분이 있었나.

올리(Ollie) 매거진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며 처음 만나게 되었다, 그 전에도 그가 발표했던 믹스테입 [Yellow Tape]은 당연히 들어서 알고는 있었다. 내가 그 당시 가장 주목한 래퍼가 KOHH였기 때문에 처음 봤을 때 굉장히 반가웠다.

20160126_interview_03
“Trill Night” mixtape

당신의 음악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믹스셋 하나만 추천해 달라.

대만에 갔을 때 만든 “Trill night”믹스 테잎을 추천하고 싶다. 힙합, 트랩 테크노 하우스 등 다양한 장르가 녹아든 믹스셋으로, 이걸 들으면 현재 내 스타일을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모든 장르를 플레이하고 싶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튼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자신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는 장르가 있지 않나? 가장 큰 뿌리라고 해야 되나.

너무 어려운 질문이다. 하우스와 힙합은 나에게서 떼어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또한 어떤 장르를 믹스셋에 녹여내더라도 힙합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당신에게 큰 영향을 준 DJ가 있다면?

이것도 어려운 질문인데. 하하. 나는 많은 DJ에게 영향을 받고 있다. 그중에서도 DJ Mehdi의 태도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고 지금은 그의 의지를 이어받아 계승하고 있다. 또한 Brodinski와 한국의 Kingmck, Andow에게 많은 영감을 받았다.

 

의류 브랜드를 만들 생각은 없나? 

입는 것을 좋아하지, 옷을 만들고 싶지는 않다.

 20160126_interview_04상단:브랜드 Unused 하단: 브랜드 Fortyfour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일본의 멋진 브랜드가 있다면 추천해 달라.

Fortyfour를 추천하고 싶다. FortyFour는 후배 DJ KN의 브랜드다. 그는 탁월한 감각을 가지고 있으며, 나는 앞으로도 그를 서포트할 계획이다. 또한 개인적으로 Unused 브랜드가 심플하고 멋지다고 생각한다.

 

여러 그룹의 리더로서 힘든 점이 있다면?

예전에는 그저 재밌는 것만 생각했지, 선배의 책임이나 일에 문제가 될 만한 것들을 별로 신경쓰지 않았다. 하지만 30대에 접어들고 나서부터는 후배들에게 조금이나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한마디 부탁한다.

한국에 와서 좋은 인연들을 많이 만든 것 같아 기쁘다. 문화를 만들어가는 한국의 모든 이들에게 존경을 표한다.

 

Jommy의 인스타그램 계정 (http://instagram.com/jommytokio)

JNGLFVR의 Soundcloud 페이지 (https://soundcloud.com/jnglfvrtokyo)

 

진행/텍스트 ㅣ 최장민

편집 ㅣ 권혁인

Jommy 사진 촬영 ㅣ Kaipaparazzi

붐뱀 힙합 드림팀의 탄생 DJ Premier과 Royce da 5’9의 그룹 PRyme

listen-to-dj-premier-and-royce-da-59s-prhyme-debut

붐뱁 (Boom-bap)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디제이 프리미어(DJ Premier)과 래퍼 Royce Da 5’9가 뭉쳐 만든 그룹 ‘프라임(PRyme)’은 꿈꿔오던 드림팀일지도 모르겠다. Royce da 5’9가 속한 그룹 슬로터하우스(Slaughterhouse)와 디제이 프리미어의 EP 앨범이 무산된 뒤로, Royce da 5’9과 디제이 프리미어가 조금씩 만들어낸 이번 셀프 타이틀 앨범 [PRyme]이 12월1일자로 모든 트랙을 공개하였다.

붐뱁 스타일의 시작과 끝이라고 할 수 있는 이 두 뮤지션은 다양한 음악의 흐름안에서 자신들의 음악 스타일을 고수하며 그들의 스타일을 발전시켰다. 얼마 전, 내한하여 한국의 많은 팬들을 흥분시켰던 프리미어는 이번 앨범에서 역시 그의 전매특허인 4마디 루핑/컷 앤 페이스트를 구사하고 Royce Da 5’9 역시 이름값에 걸맞은 랩을 선보였다.

붐뱁의 대표곡이라고도 할 수 있는 “Boom”에서 보여줬던 두 뮤지션의 조합에 반했던 이들이라면, 꼭 체크해야 할 앨범일 것이다.

PRyme의 공식 Facebook 페이지 (Facebook.com/PRhyme_Official )

10월 2일, ‘DJ SOULSCAPE IN GUNSAN’

poster-cmyk_

‘당산대형’, 서울을 대표하는 DJ Soulscape가 10월 2일, 군산을 찾는다. 한국 힙합의 역사와 함께 길을 걸어온 DJ 겸 프로듀서 Souscape은 올해도 자이언 티, 윤석철, 세컨 세션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협업을 진행하며 흠집 없는 커리어를 이었다. 또한 방배에 위치한 레코드 숍, Rm360의 주인장이자 파티 레이블 ‘Strictly Vinyl’의 대표 DJ로서 Soulscape는 바이닐 레코드에 대한 애정을 널리 알려왔다. 그런 그가 군산을 찾는 이유는 역시 Graye, PNSB, Goosebumps를 비롯한 군산의 크루, 애드밸류어와의 지속적인 교류, 그리고 그들에게서 신(Scene)의 산증인으로서의 존중을 받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군산시 수송동에 위치한 빅스톤(BIGSTONE)에서 열리는 ‘DJ Soulscape in Gunsan’ 행사는 오후 9시부터 시작되며 Soulscape의 믹스셋과 함께 군산 로컬 DJ들의 플레이로 채워질 예정이다. 

행사 정보 바로가기 (Click!)

 

DJ Premier in Cakeshop, Seoul

10404521_809570129067138_6175726448504893848_n

다이나믹 듀오와 디제이 프리미어(DJ Premier)가 협업한다는 소식이 각종 SNS를 통해 퍼지면서 한동안 잠잠했던 힙합의 큰 형, 프리모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증폭되었던 한주였다. 공식적인 내한은 2011년 압구정의 한 클럽에서 플레잉을 한 번 한 것이 전부인 그가 2014년 7월, 다시 한국을 방문한다. 프리모의 음악을 듣고 자란 많은 힙합 키드들이 그를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이벤트가 예정되어 있으니 바로  7월 17일 목요일(!) 이태원에 위치한 케이크샵(Cakeshop)에서의 공연이다. 이번 파티에서 그는 데드엔드(Deadend) 크루와 함께 둔탁한 밤을 만들 것 같으니 다들 지금부터 컨디션을 조절하도록 하자.

Facebook의 이벤트 페이지 바로가기 (Click)

DJ Soulscape x Second Session x 윤석철 ‘전통과 적용’

20140611094711380040

매년 7월이면 국립 극장에서는 전통 음악과 국악을 흥미롭게 풀어낸 음악 페스티벌 ‘여우락(樂)’ 페스티벌이 열린다.  “여기 우리 음악이 있다”를 줄여서 ‘여우락’이라 명명한 이 페스티벌은 전통 음악과 국악, 그리고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와 함께 여는 자리로, 지난 5년 동안 흥미로운 콘텐츠들을 진행해 왔다.

올해의 다양한 참여 뮤지션 중 DJ Soulcape, Second Session, 윤석철은 ‘전통과 적용’이라는 이름 아래 디제잉, 재즈, 훵크, 락 등의 한국 음악을 새롭게 편곡한 공연을 선보인다. 최근 몇 년간 잊혀진 우리나라의 음악을 다시 재조명하며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긴 DJ Soulscape와 한국의 Stepkids라 불리는 Second Session, 그리고 ‘천재’ 재즈 뮤지션 윤석철이 만들 풍성한 라이브 사운드는 이번 7월, 절대 놓쳐서는 안 될 퍼포먼스일 것이다.

쉽게 볼 수 없는 이 세 팀의 라이브 세션과 함께 하는 여우락 페스티벌은 본 공연 외에도 다양한 공연이 함께 하니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해보자.

20140523_jeo_02 20140523_jeo_03

‘전통과 적용’ 공연 예매 페이지 (Click)
여우락 페스티벌 웹사이트 (http://www.ntok.go.kr/user/jsp/ua/ua07_2ht01i.j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