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hyota가 전개하는 언더웨어 브랜드 Dohyo

최근 디제이로서 행보가 왠지 잠잠했던 도효타(Dohyota)에겐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 그간 비밀리에 준비한 패션 브랜드 도효(Dohyo)의 첫 번째 컬렉션, 그 서막이 열린 것. 언더웨어에 기반을 둔 패션 브랜드라고 스스로를 소개하는 도효는 패턴의 변형, 다양한 쉐이프에 중점을 두고 섹시함과 편안함을 추구한다. 평소에 입기 부담없는 아이템으로 구성된 첫 번째 라인업이 드디어 공개됐다. 

첫 번째 컬렉션의 룩북에는 평소 도효타와 친분을 이어온 동료들이 등장한다. 프리 콜리전(Free Collision)의 리비자(LEEVISA), Y2K92의 지빈(JIBIN), 리우리(LIULEE), 뮤지션 박은우, 탠저(Tanger) 숍을 운영 중인 김유진이 모델로 참여했다. 룩북은 제품에 집중할 수 있는 미니멀한 형태로 촬영했다. 웹사이트 또한 언더웨어에 온연히 눈길이 가는, 부족함 없는 심플함이 돋보인다. 제품을 찬찬히 살펴보면 패턴과 모양이 한정적일 수밖에 없는 언더웨어의 특성을 벗어나려 한 흔적이 드러난다. 

좀처럼 보기 힘든 하이-센스 언더웨어 브랜드의 등장이다. 조만간 다양한 아티스트와 비디오 제작, 이벤트를 준비 중이라고. 앞으로 도효가 패션, 문화적인 움직임을 어떻게 가져갈지 기대된다. 하단의 링크를 통해 웹사이트를 방문해 직접 확인해 보자.

dohyo 공식 웹사이트
dohyo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