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템퍼러리 탐구, 아카이브 봄·작업실유령의 ‘레인보 셔벗’

2018년 여름, 용산구에 자리한 갤러리 아카이브 봄(Archive Bomm)에서 민구홍 매뉴팩처링(Min Guhong Manufacturing)을 소개하는 전시 ‘레인보 셔벗(Rainbow Sherbet)’이 진행되었다. 2015년에 설립된 민구홍 매뉴팩처링은 디자인 스튜디오 겸 출판사인 워크룸(workroom press)의 편집자 민구홍의 1인 회사다. 이 작은 회사의 일차적인 업무는 다른 이들에게 스스로를 소개하는 것. 민구홍 매뉴팩처링이 제작하고, 출시하는 모든 제품은 회사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생산되는 부산물이다.

아카이브 봄과 작업실유령이 공동 출판한 동명의 서적 ‘레인보 셔벗’은 지난 전시의 취지를 그대로 살리되, 형식을 바꿔 그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레인보 셔벗’은 2015년부터 2019년 사이에 출시된 민구홍 매뉴팩처링의 제품들에 대한 간단한 정보와 사용기를 담고 있다. 회사의 ‘고객’이라고 할 수 있는 모임 별, 송승언, 한유주 등의 글은 각기 다른 형식을 취하지만, 민구홍 매뉴팩처링을 소개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 목적을 공유한다.

결국 이 책은 “전시를 소개하고, 전시가 소개하려는 것을 소개하고, 전시가 소개하려는 것을 통해 회사를 소개하는 회사를 소개하는” 고약한 농담 같은 형태를 취한다. 하지만 저자는 되려 오늘날 이 같은 형식이 도처에 만연하다는 사실을 꼬집는다. 책의 흐름을 찬찬히 따라가다 보면 오늘날 우리가 ‘컨템퍼러리’라고 부르고 있는 불가촉적인 무언가에 대한 통찰을 얻게 될지도. 제목만큼이나 이 책의 맛이 궁금하다면, 하단의 링크를 통해 더욱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자.

아카이브봄 공식 웹사이트
아카이브봄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워크룸 프레스 공식 웹사이트
워크룸 프레스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