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years ago
NEWS > ART

온라인 중독을 향한 Brecht Vandenbroucke의 일러스트

‘SNS 중독’은 이제 더는 특수한 현상이 아니다. 우리는 가까운 주변 사람부터 해외 유명 연예인까지, 심지어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과 일상을 공유하며 살아간다. 자신의 계정에 게시물을 올렸을 때 그들이 건네는 표식은 자존감이라는 형태로 구체화하는 것 같기도 하다. 비단 SNS뿐 아니라 우리는 일상생활 대부분을 온라인에서 소비한다.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이어지는 이 소셜 미디어 레이스의 결승선을 끊기란 좀처럼 쉽지 않다.

뉴욕 거점의 벨기에 출신 일러스트레이터 브레히트 반덴부르케(Brecht Vandenbroucke)은 온라인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월권행위에 대한 그림을 그린다. 대부분의 삽화는 익살스러운 그림체지만, 그 내용은 결코 가볍지 않다. 유익함과 즐거움을 얻기 위한 인터넷이지만, 오히려 그 속에 갇힌 채 벗어나지 못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표현한다. 일러스트를 감상하며 지금 우리의 삶과 비교해보자. 과연 어떤 차이를 느낄 수 있는가?

 Brecht Vandenbroucke 공식 웹사이트

Wookaframa
오욱석 / wukaf
Web: https://www.instagram.com/wukaf
E-mail: wookaf563@visla.kr

VISLA Editor / 新世界のShins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