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years ago
NEWS > ART

한국 성형 사업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Beauty Recovery Room’


대한민국 성형 시장은 연간 5조 원으로 추정된다. 이것은 전 세계 성형 시장의 약 1/4을 차지하는 규모로, 중국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던 ‘의료 관광’은 이제 찾아가는 서비스, ‘원정 성형’으로 한 단계 진화하면서 더 큰 호황을 누리고 있다.

성형공화국이라는 오명에도 불구하고, 성형 사업이 이 나라 경제에 어느 정도 힘을 불어넣는다는 사실은 무척이나 씁쓸해진다. 아름다워지고 싶어하는 인간의 근본적인 욕망과 외모조차 스펙으로 평가받는 취업 시장, 그리고 이 사이에서 발생하는 시너지야말로 사회를 점점 각박하게 만들고 있다. 한국인 사진작가 여지는 그녀의 작품 ‘Beauty Recovery Room’을 통해 대한민국 성형 사업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작가의 메시지는 그녀의 개인전 ‘It Will Hurt A Little(조금 따끔합니다)’과 일맥상통한다. 퉁퉁 부어오른 몸, 수술 자국, 혈흔이 선명한 붕대, 이유야 어찌 됐든 미(美)를 위해서라면 어떠한 고통도 감내하는 그녀들이 가엽게 느껴진다. 자신의 몸을 성형 지도로 삼은 퍼포먼스 “Draw On Me”와 함께 감상해보자.

Ji Yeo의 개인 웹사이트

chosen1
백윤범 / Chosen1
Web: https://instagram.com/CHSN01
E-mail: CHSN01@visla.kr

Rep. Jeju Breakers/Visla Magazine

한국 성형 사업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Beauty Recovery Room’”에 대한 6개의 생각